"너는 이미 내 안에"…'연애의 맛' 김진아♥김정훈, 달달+설렘 폭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연애의 맛 김진아 김정훈. /사진=TV조선 방송캡처
연애의 맛 김진아 김정훈. /사진=TV조선 방송캡처

'연애의 맛' 김진아, 김정훈 커플이 50일만에 확 달라진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지난 24일 TV조선 '연애의 맛'에서 김정훈과 김진아는 만난지 50일을 맞이해서 놀이공원 데이트에 나섰다.

김정훈은 김진아의 얼굴이 담긴 커플티셔츠를 입고 왔다. 빨간색 커플 롱패딩을 준비해서 김진아에게 입혀줬다. 김정훈이 김진아를 보며 "잘 어울리네"라고 미소를 지었다. 김정훈은 김진아의 지퍼를 올려줬다. 이어 목도리까지 해줬다.

스튜디오에서 지켜보던 MC들은 김정훈의 달라진 다정함에 소리를 질렀다. 김정훈은 놀이공원에서 커플사진을 찍어달라는 요청도 자연스럽게 했다. 손깍지도 자연스럽게 했다.

이번 놀이공원 데이트에서는 김진아를 배려해서 난이도가 낮은 놀이기구를 탔다. 놀이기구를 타면서도 손을 꼭 잡았다. 동물원 팬더를 보면서 김진아가 김정훈에게 "원래 집에 사람들 초대 잘 안하지? 오빠만의 공간을 침해 받는 기분이야?"라고 물었다. 이에 김정훈은 "혈액형은 우스개 소리지만 내가 AB형이다 자기만의 영역이 있어서 서로의 영역을 지켜주는거다. 그런 말이 있는데 너는 들어와있잖아"라고 말했다.

이동 중에 김진아의 운동화 끈이 풀렸다. 김정훈이 "으이구 칠칠아"라며 끈을 다시 매줬다.

놀이공원에서 김진아가 김정훈을 위한 서프라이즈 파티를 준비했다. "오빠 생일 때 일한다고 해서 이른 생일파티"라고 케이크와 선물을 전했다. 김정훈은 "진짜 놀랐어" "고마워"라고 감동의 마음을 전했다.

김정훈은 "나를 놀라게 하네 진짜 놀랐어"라고 말했다. 김진아가 "특별한 추억을 만들어줘서 고마워요"라고 편지를 썼다. 김정훈도 김진아의 진심에 울컥했다. 김정훈은 "깜찍한 짓을 했네"라고 미소를 지었다. 

김정훈은 순간 감동한 듯 울컥한 모습을 보였고 "고맙다"고 전했다. 이어 김진아는 더 준비한 게 있다며 김정훈에게 두 팔로 원을 크게 만들라고 했다. 김정훈은 갑작스러운 요구에 어리둥절하며 큰 원을 그렸고, 김진아는 그 안으로 쏙 들어간 후 그를 껴안아 준비한 게 설렘을 안겼다 .

마지막으로 김정훈은 불꽃놀이를 보며 그녀에게 귓속말로 "오늘 함께 해줘서 너무 행복하고 즐거웠다"고 인사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58.81상승 4.1218:25 05/26
  • 코스닥 : 843.23하락 4.4918:25 05/26
  • 원달러 : 1324.50하락 1.518:25 05/26
  • 두바이유 : 75.33하락 1.3918:25 05/26
  • 금 : 1944.30상승 0.618:25 05/26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 [머니S포토] 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투기는 방사능 테러다!'
  • [머니S포토] 김웅 부총재보 "올해 중반까지 국내 물가상승률 둔화"
  • [머니S포토] '경제개발 60주년 컨퍼런스' 추경호 부총리, 역대 경제사령탑 에스코트
  • [머니S포토] 하루 앞으로 다가온 부처님 오신 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