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계열사 겸직 줄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사진=뉴스1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핵심 계열사 업무에 집중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그룹의 재도약을 선도하겠다는 전략이다.

5일 한진그룹은 조 회장이 겸직 계열사를 9개사에서 3개사로 대폭 줄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조 회장은 지주회사 한진칼, 그룹의 모태 ㈜한진, 그룹 핵심 계열사 대한항공 등 3개사 외의 계열사 겸직을 내려놓는다.

조 회장은 현재 한진칼, ㈜한진, 대한항공, 진에어, 정석기업, 한진정보통신, 한진관광 등 7개사의 등기임원으로 등재돼 있다. 한국공항, 칼호텔네트워크 등 2개사는 비등기임원으로 겸직 중이다.

이번 결정에 따라 한진칼, ㈜한진, 대한항공의 경우 조 회장의 임기 만료 시 이사회에서 중임 여부를 논의한다. 또 나머지 계열사는 연내 겸직을 해소한다.

한편 대한항공은 이달 27일 정기주주총회를 열어 조 회장의 사내이사 재선임을 추진한다. 또 김재일 사외이사 임기 만료에 따른 박남규 사외이사 선임 건 등도 논의된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사진=한진그룹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사진=한진그룹


 

이지완
이지완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2.92하락 15.2111:45 09/25
  • 코스닥 : 845.79하락 11.5611:45 09/25
  • 원달러 : 1334.60하락 2.211:45 09/25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1:45 09/25
  • 금 : 1945.60상승 611:45 09/25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퇴임 두달 앞 윤종규 "노란넥타이는 나의 상징"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