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5도서 '해상 시위' 열린다… 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해5도. 서해5도어민연합회. 해상 시위. /사진=뉴시스
서해5도. 서해5도어민연합회. 해상 시위. /사진=뉴시스

서해 최북단에 위치한 서해5도 어민들이 대규모 해상 시위에 나선다.

서해5도어민연합회 등 어민단체에 따르면 백령·소청·대청 등 서해5도 어민들은 10일 오전 8시부터 오후 5시까지 백령도 두문진 인근 해상에서 대규모 해상 시위를 벌인다.

서해5도 어장은 지난 1일부터 1614㎢에서 1859㎢로 245㎢ 확대됐고 1964년 이래 금지됐던 야간 조업도 1시간 연장됐다. 연평도 어장은 815㎢에서 905㎢로 90㎢ 늘어났고 백령도 어장은 남쪽에 154.6㎢ 규모의 D어장이 신설됐다.

그러나 어민들은 서해5도 어장 확장이 "실효성 없는 생색내기 어장확장"이라며 규탄했다. 이들은 또 "어장확대로 정부의 규제와 단속이 강화돼 오히려 어업이 힘들어졌다"고 토로했다.

백령·소청·대청도 어민들에 따르면 D어장까지 가려면 최소 4시간이 걸리고, D어장에 간다 하더라도 수심이 깊어 조업에 용이하지 않다. 

서해5도어업인연합회 관계자는 "해상시위에 참여하는 어선은 120여척 정도"라며 "정부와 해수부에도 이 사실을 알리고, 바뀌지 않는다면 향후에도 집단행동을 추가로 이어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정소영
정소영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5:32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5:32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5:32 09/22
  • 두바이유 : 93.23하락 0.6215:32 09/22
  • 금 : 1939.60하락 27.515:32 09/22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로터스가 선보인 자사 최초 Hyper SUV '엘레트라' 제원은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