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공식입장, 자막논란 의도 없었다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런닝맨 공식입장. /사진=SBS 방송캡처
런닝맨 공식입장. /사진=SBS 방송캡처

SBS ‘런닝맨’ 자막이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제작진이 입장을 밝혔다. 오늘(3일) SBS 측은 "당시 녹화 상황에 대한 풍자의 의미로 썼으며, 관련 사건에 대한 어떤 의도도 전혀 없습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다만, 불편하셨을 분들이 있다면 앞으로 더 주의해 제작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라고 입장을 전했다.

앞서 ‘런닝맨’은 2일 방송에서 팬미팅 준비를 위한 런닝구 프로젝트 ‘런닝맨 굿즈 제작 레이스’를 펼쳤다. 이 과정에서 런닝맨 멤버들은 팀별로 서로를 견제하며 추리를 이어나갔다. 김종국은 이광수 전소민 팀의 선택을 유추했고, 전소민은 놀란 듯 사레에 걸려 웃음을 자아냈다.

제작진은 화면에 ‘1번을 탁 찍으니 엌 사레 들림’이라는 자막을 사용했다. 방송 후 해당 자막이 논란에 휩싸였다. 누리꾼들은 이 자막이 박종철 고문치사사건을 희화화한 것 아니냐며 부적절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박종철 고문치사사건은 1987년 민주화 항쟁의 도화선이 된 사건이다. 당시 대학생 박종철이 남영동 조사실에서 고문 끝에 사망한 가운데, 경찰은 ‘책상을 탁 치니 억 하고 죽었다’고 해명한 바 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디지털뉴스룸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9.81하락 1.9518:05 11/29
  • 코스닥 : 822.44상승 618:05 11/29
  • 원달러 : 1289.60하락 4.118:05 11/29
  • 두바이유 : 82.14상승 0.6518:05 11/29
  • 금 : 2060.20상승 27.218:05 11/29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 [머니S포토]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 영테크 파이팅!'
  • [머니S포토] 이복현 금감원장 "자산운용업계, 공정 가치평가 힘써달라"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올해 20돌 '대중소 동반성장 주간 기념식' 참석한 이영 장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