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글로벌 마이닝 사업 '가속도'… 해외시장 적극 공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한화
/사진=한화
한화의 ‘글로벌 마이닝 사업’에 가속도가 붙었다. 한화는 최근 인도네시아 광산업체와 100억원 규모의 산업용 화약 제품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올해만 6건, 270억원의 수주 실적을 올렸으며 4분기까지 총 해외 매출은 2000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매출규모를 기준으로 2014년 해외 사업을 시작한 이후 약 11배 신장한 것이다.

현재 한화는 호주와 인도네시아에서 활발하게 마이닝 사업을 진행해 나가고 있다. 2015년 한화 호주법인에 인수된 호주LDE는 인수 당시 약 230억원이었던 매출이 올해 800억~900억원을 예상할 정도로 크게 신장하고 있다.

이러한 신장세에 힘입어 2020년 준공을 목표로 서호주에서 연산 5만톤 규모의 산업용 화약 생산설비를 건설하고 있다. 기존 설비를 포함하면 호주에서만 연간 약 15만톤의 산업용 화약이 생산 가능하며 이는 국내 생산량의 2배다.

인도네시아에서는 이번 계약을 포함해 사업 수행 이후 지금까지 700억원 이상의 누적 수주액을 기록했고 2025년부터는 연간 1100억원 이상의 매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화는 우수한 기술력을 더욱 효과적으로 알리기 위해 8월 27일~29일 호주 시드니에서 열리는 ‘AIMEX 2019’에도 참가한다. 격년마다 열리는 아시아·태평양 최대 광산업 전시회로 올해는 약 500개 업체에서 6000여명의 관계자가 참가한다.


한화는 최근 개발한 전자뇌관 ‘하이트로닉2’ 운용 장비인 HEBS와 친환경 벌크 에멀전 폭약인 ‘엑스로드’, 보은사업장 VR영상 등을 선보이며 글로벌 광산업 관계자들에게 한화 제품의 우수성을 적극 알릴 계획이다.

현재 글로벌 마이닝 시장은 연간 150억달러 규모로 평균 2.1%씩 성장하고 있으며 특히 전자뇌관의 경우는 평균 10% 이상 성장하며 기존의 전기, 비전기뇌관을 대체하고 있는 추세다.

한화 관계자는 “시장 환경에 맞춰 지속적인 원가절감 및 가격 경쟁력 확보를 통해 미국, 칠레 등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해 나가며 글로벌 마이닝 선도업체로 도약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한듬
이한듬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7.32하락 8.0611:34 12/07
  • 코스닥 : 813.42하락 6.1211:34 12/07
  • 원달러 : 1321.40상승 8.311:34 12/07
  • 두바이유 : 77.53하락 111:34 12/07
  • 금 : 2047.90상승 11.611:34 12/07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