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전선, HV급 전력기기 중동 생산법인 ‘사우디대한’ 출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른쪽부부터)대한전선 나형균 사장, 조병욱 대사, 압둘라지즈 알-알둘카림 차관, 알-오자이미 회장 / 사진=대한전선
(오른쪽부부터)대한전선 나형균 사장, 조병욱 대사, 압둘라지즈 알-알둘카림 차관, 알-오자이미 회장 / 사진=대한전선
사우디 및 GCC 최초의 HV급 전력기기 생산법인 ‘사우디대한’이 사업 본격화를 알렸다.

대한전선은 ‘사우디대한’이 27일(현지시각) 사우디아라비아의 수도 리야드에서 공장 개장 및 본격 가동을 기념하는 행사를 가졌다고 28일 밝혔다.

행사에는 사우디 정부의 에너지·산업·광물자원부(MEIM) 차관인 압둘라지즈 알-압둘카림과 사우디 국영 석유기업 아람코, 전력청(SEC) 및 내셔널그리드, 전력 공사업체들과 GCC 국가의 주요 거래처 등 사우디와 중동 지역의 에너지 관련 기관 및 기업 인사 100여명이 대거 참석했다.

조병욱 주 사우디아라비아 한국대사와 윤여봉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 리야드 무역관장도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대한전선에서는 나형균 사장을 비롯, 중동 지역 담당자 등이 참석했으며, 합작 파트너사인 모하메드 알-오자이미 그룹 회장단과 사우디대한 김승일 법인장이 자리했다. 행사는 기념사 및 축사, 법인설립 경과보고 및 공장투어 순으로 진행됐다.

사우디의 에너지 사업 전반을 주관하는 에너지·산업·광물자원부 알-압둘카림 차관은 축사를 통해 “사우디대한은 사우디아라비아의 비전2030에 모범적인 모델로서 사우디 전력 산업의 발전과 선진화에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아울러 “앞으로도 사우디의 에너지 관련 기관들과 대한전선이 좀 더 긴밀하고 호혜적인 관계를 통해 발전을 도모해 나가길 바란다”며 “필요한 정책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나형균 사장은 “사우디대한은 사우디전력청에 HV급 전력기기를 납품할 수 있는 유일한 현지 업체로서 전량 수입에 의존해 오던 사우디 전력기기 시장에 기술 및 가격경쟁력이 높은 제품을 공급할 수 있게 됐다”며 “사우디를 시작으로 GCC 국가 및 아프리카와 유럽 시장에 전력기기를 수출할 수 있는 글로벌 생산기지로 확장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대한전선은 사우디 전력망 시장의 주요 공급자로서 전력 분야의 다양한 협업을 통해 사우디가 지향하는 비전2030에 기여하고 상호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사우디대한은 사우디 및 GCC 국가 최초의 HV(고압)급 전력기기 생산법인으로 2017년 2월 대한전선과 알-오자이미 그룹이 공동투자해 설립했다.

이후 리야드에 공장을 건립, 생산설비를 확충하고 품질 인증을 획득하는 등 안정적인 공급을 위한 준비를 진행해 왔다. 올해 5월에는 사우디전력청(SEC)으로부터 HV급 케이블 접속재에 대한 PQ를 획득하며 공급자로서 정식 등록했다.
 

이한듬
이한듬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18:05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18:05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18:05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18:05 11/30
  • 금 : 2067.10상승 6.918:05 11/30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