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윤석열에게 내가 져준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지원 의원. /사진=뉴시스
박지원 의원. /사진=뉴시스

박지원 의원은 “윤석열 검찰총장은 검사 10단이더라. 내가 졌지만 전략적으로 져준 거다”라고 말했다.

박 의원은 18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지난 17일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윤 총장과 했던 질의응답을 분석했다.

그는 "윤 총장이 소신껏 답변하더라. 여야 누가 얘기하더라도 수사 중인 사건에 대해서는 일체 말하지 않고 법과 원칙대로 똑똑히 했다"라며 윤 총장의 답변을 평가했다.

이어 "(윤 총장의) 맨 마지막의 말씀이 '대한민국 공무원으로서, 검찰로서 똑똑히 할 테니까 두고 봐라, 잠시 기다려달라'였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그 이상 좋은 게 어디 있냐. 검찰이 바로 서야 나라가 바로 선다는 김대중 대통령의 말씀이 딱 생각나더라. 당신 같으면 믿겠다"고 하며 윤 총장에 대한 신뢰를 드러냈다.

아울러 윤 총장이 "(자유 한국당도) 정경심 교수처럼 기소하겠구나. 나는 소득의 목적을 정했고 또 검사 10단이 정치 9단한테 그렇게 확정적으로 얘기를 받았다"며 "그래서 내가 결과적으로 보면 졌지만 속내로는 이겼다"고 주장했다.
 

정소영
정소영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