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재호 의원 “LH, 아파트 하자심의 셀프심사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박재호 국회의원/사진제공=박재호 의원
박재호 국회의원/사진제공=박재호 의원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LH아파트 하자 심의에 셀프심사를 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박재호 의원(더불어민주당·부산 남구을)은 LH와 연간 수천억원의 거래 관계가 있는 건설사의 임원이 국토부의 하자심사·분쟁조정위원회(이하 하자분쟁위)으로 활동하면서 LH에 관한 분쟁조정 사건을 수차례 심사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18일 밝혔다.

박 의원이 국토교통부와 LH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을 분석한 결과 LH와 거래 관계가 있는 일부 민간건설사와 감리업체의 임원들이 과거 하자분쟁위원으로 활동했거나, 현재도 활동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6월부터 2017년 12월까지 2년 6개월간 활동한 제4기 위원 중에는 한신공영 상무이사를 비롯해 한진중공업 상무, 금강주택 전무이사가 대표적이다.

한신공영의 경우, 같은 기간 LH와 총 9건의 공사계약을 맺었는데 그 규모가 총 4218억원에 달한다. 한진중공업과 금강주택도 같은 시기 각각 5건씩의 계약을 따내 2380억과 19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제5기(2018년 1월~2019년 12월) 위원 중에는 무영CM건축사사무소, 선엔지니어링종합건축사사무소 소속 임원들이 눈에 띈다.


이들이 하자분쟁위원으로 활동하던 시기, 해당 업체들은 LH와 각각 7건(305억원)과 2건(25억원)의 건설사업관리 및 감리 용역 계약을 따냈다. 소속 임원이 위원으로 있는 일신건영도 61억원 규모의 건설공사 계약을 체결했다.

4기와 5기 위원들이 활동한 2015년 6월부터 올해 현재까지, LH 아파트에 관한 조정사건은 총 74건. 이 중 9건 심의·의결과정에 LH와 거래 관계가 있는 일부 업체(한신공영·일신건영) 임원들이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한신공영 소속 위원은 2016년 1월 자사가 직접 시공한 LH 아파트의 조정사건(기능 불량)에 관한 제12차 분과위원회에 참여해 ‘기간 연장’을 심의·의결했다.

이처럼 민간건설사 소속 위원이 해당 건설사가 지은 아파트의 하자에 대해 직접 심사할 가능성이 큰 데다 실제 관여한 사실까지 확인됐지만 국토부는 구체적인 심의 내용을 공개하지 않는 등 여전히 ‘깜깜이’로 일관하고 있다.

국토부는 이런 이해관계를 피하기 위해 ‘공동주택관리법’ 제41조에 따라 위원을 제척(除斥)할 수 있지만, 최근 10년간 제척 사례는 단 한 차례도 없었다.

이에 대해 박 의원은 “현행법에는 위원이 해당 사건에 관하여 당사자의 대리인으로서 관여하였거나 관여한 경우 배제하도록 돼 있어 법률 위반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email protected]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사 김동기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2.07하락 3.3118:05 12/07
  • 코스닥 : 813.20하락 6.3418:05 12/07
  • 원달러 : 1325.30상승 12.218:05 12/07
  • 두바이유 : 77.53하락 118:05 12/07
  • 금 : 2046.40하락 1.518:05 12/07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2023년 제2차 ESG 경영위원회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