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유일 LPGA 정규투어, 24일부터 부산에서 펼쳐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오거돈 부산시장이 지난 21일 이번 대회에 참여하는 대니얼 강(오른쪽)에게 명예 부산시민증을 전달했다./사진제공=부산시
오거돈 부산시장이 지난 21일 이번 대회에 참여하는 대니얼 강(오른쪽)에게 명예 부산시민증을 전달했다./사진제공=부산시
국내에서 개최되는 유일한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정규투어 대회인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이 오는 24일부터 27일까지 부산 기장군 ‘엘피지에이(LPGA) 인터내셔널 부산’에서 열린다.

부산시(시장 오거돈)가 지난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대회를 유치(2019년~2021년)한 이후 첫 개최인 이번 대회에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상위 랭커 선수 50명, 케이엘피지에이(KLPGA) 상위 랭커 선수 30명, 초청선수 4명으로 총 84명의 선수가 출전해 나흘 동안 경기를 펼치게 된다.

세계 랭킹 1위인 고진영 선수를 필두로 이정은, 김세영, 김효주, 허미정, 브룩 헨더슨, 넬리 코다 등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서 활약하는 선수들과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1위인 최혜진 등 탑 랭커 선수들이 뜨거운 경기를 보여줄 예정으로 많은 골프 팬들의 이목이 부산 대회로 집중되고 있다.

대회가 열리는 ‘LPGA 인터내셔널 부산’은 기존 아시아드컨트리클럽이 세계적인 골프코스 설계의 거장 리스 존스의 설계로 코스를 전면 리뉴얼,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공인 골프장으로 재탄생한 곳이다. 새로워진 훌륭한 코스에서 선수들의 경기를 관람하는 재미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BMW 레이디스 챔피언십’ 대회를 후원하는 부산시는 그동안 홍보, 교통∙주차, 안전∙구급, 관광 등 관련 분야별 대회 지원본부를 운영,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위해 총력을 다 해왔다.

오거돈 부산시장은 “세계적인 골프 행사를 열게 된 부산과 ‘LPGA 인터내셔널 부산’은 앞으로 세계 골프 팬들이 찾는 명소가 될 것”이라면서 “이번 대회를 계기로 국제 스포츠 도시 부산의 위상을 더 높이고 부산 도시브랜드를 전 세계에 알려 관광객 유치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장 내에는 주차가 불가능해, 임시주차장 또는 오시리아역에서 셔틀버스(10~15분 간격 운행)를 이용해 경기장으로 이동해야 한다. 임시주차장은 부산 힐튼 호텔 인근에 7000 면이 마련되어 있으며 만차 시 오시리아역 인근 임시주차장을 추가로 운영한다.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경우 오시리아역 1번 출구에서 셔틀버스를 탑승할 수 있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email protected]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사 김동기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75상승 2.29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