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군 13명, 말리서 대테러전 수행중 사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아프리카 말리에서 대테러전을 수행하던 프랑스군 13명이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부대 급습 과정에서 공중 충돌해 모두 숨졌다.

26일(현지시간) AFP·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프랑스군은 이날 성명을 통해 "25일 저녁 7시40분쯤 병사들이 타고 있던 헬리콥터 두 대가 교전 도중 충돌해 13명이 사망했다"며 "이들은 무장 테러범과 교전 중인 바르칸 부대의 지상 특공대를 지원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지상 특공대는 이 지역에서 픽업트럭과 오토바이를 타고 이동하는 이들을 무장단체 대원들로 보고 추적 중이었다. 이들의 신원이 확인되자 프랑스군은 이날 공격용 헬기 '티그르'와 중형 쌍발엔진 헬기인 '쿠거'를 파견했고 사고기 두 대가 짧은 거리를 두고 지면을 들이받으면서 사고가 발생했다.

프랑스 대통령실 엘리제궁은 "우리 병사들이 사헬 지대에서 테러리즘과 격렬한 전투 중에 프랑스를 위해 숨을 거뒀다"면서 "장병들의 가족과 지인들의 고통을 진심으로 애도하며 숨진 장병들에게 가장 큰 경의를 표한다"고 밝혔다.

이번 참사로 2013년 대테러전 이후 프랑스군의 전사자는 38명이 됐다.
 

장우진
장우진 [email protected]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