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해외여행객 증가… 일본은 1순위에서 순위권 밖으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겨울 해외여행객 증가… 일본은 1순위에서 순위권 밖으로

워라밸 문화 확산과 연말 연차 사용 독려 등으로 여름휴가와 비슷한 수준의 겨울휴가를 떠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단 오사카, 후쿠오카 등 일본 여행지는 '노 재팬' 운동의 영향으로 모두 순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27일 위메프투어에 따르면 오는 12월 출발하는 해외항공권 예약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0% 늘었다. 인기 여행지는 베트남 다낭이며 가장 많이 예약된 여정은 4박5일이다.

여행지는 휴양지가 주를 이뤘다. 베트남 다낭으로 떠나는 고객이 해외항공권 전체 예약자의 9.5%로 올해 7~8월 인기 여행지 1위를 차지한데 이어 겨울 여행 인기 도시 순위에서도 1위로 꼽혔다. 이어 미국령 괌(8.7%), 필리핀 세부(6.8%), 태국 방콕(5.8%), 대만 타이페이(4.7%) 순이다.

예약 순위 10위권 안에 장거리 노선도 등장했다. 미국 하와이, 영국 런던 예약자는 전년 대비 각각 9.7배, 8.4배 증가해 7위, 10위를 기록했다.

5일 이상 여행을 떠나는 고객이 전체 예약의 절반을 차지한 것도 특징이다. 위메프투어 예약 고객 가운데 가장 많은 수가 4박5일 일정을 예약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올여름(7~8월 출발) 선호 여정 1위였던 4일에 비해 하루가 늘었다. 예약 비중은 5일(24.5%), 4일(16.7%), 6일(14.1%), 7일(6.3%), 9일(5.2%) 순이다.

한편 일본을 찾는 여행객은 급격하게 줄었다. 지난해 12월 인기 여행지 1순위였던 오사카는 예약자 수가 86% 하락했다. 지난해 오사카(1위), 후쿠오카(2위), 도쿄(4위), 오키나와(8위) 등 10위권 안에 4곳이나 포함됐던 일본 여행지는 모두 10위권 밖으로 밀려났다.

나선규 위메프투어 항공파트장은 “연말에 남은 연차를 모두 사용하고 휴식을 독려하는 사회적 분위기가 확산되면서 겨울휴가 역시 멀리 떠나는 이용자가 늘고 있다”며 “이러한 흐름에 맞춰 다양한 여행지를 합리적인 가격에 예약할 수 있는 프로모션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경은
김경은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