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코발트 3만톤 확보… 전기차 300만대 규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SK이노베이션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이 전기차용 배터리 핵심 소재인 코발트를 대량 확보하는 데 성공했다.

SK이노베이션은 세계 1위 코발트 생산 회사인 스위스의 글렌코어와 2020~2025년 6년간 코발트 약 3만톤을 구매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이는 순수 전기차 약 300만대에 들어가는 배터리를 생산할 수 있는 양이다.

SK이노베이션은 핵심 원료를 안정적으로 확보함에 따라, 늘어나는 배터리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토대를 갖췄다.

업계는 전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이 연평균 25%씩 성장해 2025년에는 약 182조원 규모로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전망한다.

이에 따라 핵심 광물인 코발트 수요도 함께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내년 전 세계 전기차용 코발트 수요는 3만2000톤, 2025년에는 9만2000톤에 달할 것으로 관측된다.

SK이노베이션은 코발트 구매 과정에서 윤리적인 책임을 다 한다. 양사는 매년 제 3자의 기관으로부터 코발트 생산 과정에 대한 외부 감사를 받는데 합의했다. 이는 광물 관련 글로벌 협의체인 ‘광물 조달 및 공급망 관리 연합(RMI)’의 ‘코발트 정제 공급망 실사 표준’에 따른 것이다.


SK이노베이션이 윤리적으로 생산되고 공급된 광물을 구매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나서는 이유는 광물 채굴, 생산과정에서 인권 문제가 끊임없이 발생하고 있어서다.

특히 코발트는 배터리 시장의 성장세와 맞물려 수요가 빠르게 늘어나며 주요 생산지인 아프리카 지역 아동들의 노동 착취 문제로 세계적인 이슈가 되고있는 광물이다.

임수길 SK이노베이션 홍보실장은 “빠르게 성장하는 배터리 시장 수요에 대비해 안정적인 공급망을 갖춤으로써 배터리 사업의 안정적 성장 기반을 확보하고 고객들의 다양한 니즈에 대응할 수 있게 됐다”며 “광물 구매 과정에서도 윤리적인 책임을 다 하기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여 배터리 사업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극대화 하게 됐다”라고 강조했다.
 

이한듬
이한듬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4.28하락 20.6723:59 12/05
  • 코스닥 : 813.38하락 15.1423:59 12/05
  • 원달러 : 1311.20상승 7.223:59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23:59 12/05
  • 금 : 2036.30하락 5.923:59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