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스' 조작설… Mnet의 조심스러운 입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아이즈원(위) 엑스원. /사진=오브더레코드, 장동규 기자
아이즈원(위) 엑스원. /사진=오브더레코드, 장동규 기자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101 시즌2’를 통해 탄생한 그룹 워너원의 멤버 일부가 제작진의 득표수 조작으로 선발됐다는 정황이 드러난 가운데 Mnet 측이 관련 입장을 내놨다.

6일 스타뉴스에 따르면 Mnet 관계자는 이날 “아직 공소장을 확인하지 못했다”며 "공소장 내용을 파악하는대로 공식입장을 낼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이 국회에 제출한 프로듀스 시리즈 연출자 안준영 PD, 김용범 CP와 관련한 공소장에 따르면 프로듀스 시리즈로 배출된 그룹 아이즈원, 엑스원을 비롯해 워너원 멤버 1명도 득표수 조작으로 선발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 CP는 11위 안에 진입한 연습생의 득표수를 조작해 11위 밖으로 밀어낸 뒤 11위 밖에 있던 연습생을 11위 안으로 넣어 이 연습생을 최종 멤버로 데뷔하도록 했다.

앞서 활동을 중단한 아이즈원, 엑스원에 이어 이미 활동을 마친 워너원 멤버까지 조작된 사실이 드러나면서 대중의 공분은 커지고 있다. 더불어 투표 조작으로 팀에 합류하지 못한 피해자가 누구인지, 이로 인해 팀에서 제외됐어야 하는 멤버가 누구인지를 놓고 많은 연습생이 거론되고 있어 2차 피해가 염려되는 상황이다. 
 

정소영
정소영 [email protected]

머니S 산업1팀 유통 담당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3.61하락 1.7713:14 12/07
  • 코스닥 : 815.52하락 4.0213:14 12/07
  • 원달러 : 1323.30상승 10.213:14 12/07
  • 두바이유 : 77.53하락 113:14 12/07
  • 금 : 2047.90상승 11.613:14 12/07
  • [머니S포토] 2023년 제2차 ESG 경영위원회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2023년 제2차 ESG 경영위원회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