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64.4% “코로나19로 이직계획 틀어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코로나19사태로 이직을 준비하던 직장인들의 계획에 변동이 생긴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잡코리아가 이직 의사가 있는 직장인 478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와 이직계획’을 조사한 결과 64.4%가 ‘코로나19사태로 이직 계획에 변동이 생겼다’고 답했다.

어떤 변화가 있었는지 묻자 ‘계획보다 이직을 미루게 됐다’는 답변이 61.0%로 가장 많았고 ‘계획보다 이직을 서두르게 됐다(28.9%)’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10.1%는 코로나19사태로 ‘이직을 포기했다’고 답했다. ‘이직을 포기했다’는 답변은 ▲과장급 이상(14.3%)에서 가장 높았고 ▲주임/대리급(3.7%) 그룹에서 가장 낮게 집계됐다.

코로나19사태로 이직을 미루거나 포기했다고 답한 직장인들은 ‘채용을 진행하는 기업이 많지 않아서(52.1%, 복수응답)’를 가장 큰 이유로 꼽았다.

이어 ‘좋은 조건으로 이직하기 힘들 것 같아서(44.7%)’와 ‘현재는 이직보다 재직 중인 회사에서 버텨야 하는 시기 같아서(35.6%)’, ‘이직 경쟁률이 너무 치열할 것 같아서(11.9%)’ 등 순이었다.

이직준비를 언제 다시 시작할지 묻는 질문에는 ‘내년 상반기(36.1%)’와 ‘올해 하반기부터(28.3%)’ 다시 시작하겠다는 답변이 많았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71.35하락 5.7710:32 06/01
  • 코스닥 : 862.04상승 5.110:32 06/01
  • 원달러 : 1321.20하락 610:32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0:32 06/01
  • 금 : 1982.10상승 510:32 06/01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