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규확진 59명 중 지역서만 '39명'… "수도권·광주 집중"(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9명 발생하면 누적 확진자는 1만3938명으로 집계됐다.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9명 발생하면 누적 확진자는 1만3938명으로 집계됐다. /사진=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59명 발생하면서 누적 확진자는 1만3938명으로 집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는 지역 발생 39명을 포함한 59명을 기록했다. 신고 지역은 서울 12명, 부산 2명, 인천 3명, 광주 9명, 경기 28명이고 검역 과정 5명이다.

지난 20일 4명까지 감소했던 지역사회 신규 확진자는 20명, 29명에 이어 하루새 10명이 늘어 3일째 증가 추세였다. 하루 39명은 이달 5일 43명 이후 18일 만에 가장 많은 숫자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에서 가장 많은 17명이 확진됐고 서울 11명, 광주 9명, 인천 2명 등이다.

경기 포천시 주둔 8사단의 한 부대에서는 부대원 220여명 중 14명이 확진된 데 이어 해당 군부대를 방문한 가족 2명이 서울 강남구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해당 군부대와 관련해 8사단 예하 부대를 방문했던 진로 상담사가 22일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해당 부대 확진 병사 일부가 이 상담사로부터 교육과 상담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광주에선 앞선 방문판매나 서울 관악구 사무실 관련 집단감염 외에 감염 경로를 알 수 없는 이른바 '깜깜이' 환자가 다수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외유입 확진자 20명 중 15명은 경기 11명, 부산 2명, 서울과 인천에서 1명씩 확인됐고 공항과 항만 검역 과정에서 5명이 확진됐다. 누적 검역 입국 확진자는 1002명으로 1000명을 넘어섰다. 특별입국절차 시행 130일 만이다.

감염 후 치료를 통해 완치된 확진자는 60명이 늘어 1만2758명이다. 확진자 중 완치자 비율을 나타내는 완치율은 91.5%를 기록하고 있다.

코로나19 관련 추가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아 297명이며 확진자 중 사망자 비율을 나타내는 치명률은 2.13%다. 현재 격리치료를 받는 환자는 7명 늘어 884명이다.

하루 사이 코로나19 진단검사는 8783건이 실시됐으며 누적 검사량은 150만854건으로 150만건을 넘어섰다. 현재까지 146만5498건이 음성 판정을 받았고 2만1418건이 검사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63%
  • 37%
  • 코스피 : 2601.36상승 32.1918:05 06/02
  • 코스닥 : 868.06상승 4.2818:05 06/02
  • 원달러 : 1305.70하락 15.918:05 06/02
  • 두바이유 : 71.66하락 0.5918:05 06/02
  • 금 : 1969.60하락 25.918:05 06/02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