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면형제 조문 다녀온 이낙연 "고개 못들겠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가 '인천 라면 형제' 중 숨진 동생의 조문을 다녀온 사실을 밝혔다. /사진=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 대표가 '인천 라면 형제' 중 숨진 동생의 조문을 다녀온 사실을 밝혔다. /사진=뉴스1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인천 라면 형제' 중 숨진 동생의 조문을 다녀왔다고 밝혔다. 인천 라면 형제 사건은 어머니가 집을 비운 사이 라면으로 끼니를 해결하려다 화재로 형제가 중상을 입은 사건이다. 형제 중 동생은 사경을 헤매다 끝내 깨어나지 못했다.

23일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에서 이 대표는 "그 형제 중 끝내 숨진 동생 빈소에 어제 밤 조용히 조문을 다녀왔다"며 "절대 빈곤을 해결하고 절대 격차를 완화하는 강력한 포용 정책이 더욱 절실해졌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가족과 국민에게 무슨 말씀을 드려야할지 지금도 모르겠고 고개를 들지 못하겠다"며 "돌봄과 안전의 한계가 드러난 사건이다. 현행 돌봄체계에서 학교, 지자체 등이 맡은 역할을 점검하고 확실히 보완해 실효성을 높여야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문제의 기본에는 빈곤의 문제가 놓여 있다"며 "민주연구원내 두기로 한 새로운 복지체계 연구기구가 빨리 출범되길 바란다. 정책위원회가 꼼꼼히 챙겨달라"고 지시했다.

양향자 최고위원도 과로로 인한 택배기사의 죽음을 함께 언급하며 "지난 며칠 간 정치와 제 자신이 부끄럽고 참담했다. 우리에게 이 사회를 이끌 자격이 있나 의문이 들기도 했다"며 "언론에도 부탁드린다. 우리가 무엇을 했냐고 질타하고 아프게 회초리를 들어달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생이 사라지고 정쟁만 남았다는 아프고 낡은 지적이 힘을 얻지 못하는 것은 정치만의 책임이 아니다"며 "여의도의 분노는 국민 분노를 수렴하지 못하고 있다. 국민의 아픔은 여의도에 닿지 못하고 있다. 언론이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나은수
나은수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53하락 26.7613:07 12/01
  • 코스닥 : 826.62하락 5.0613:07 12/01
  • 원달러 : 1307.60상승 17.613:07 12/01
  • 두바이유 : 85.38상승 2.3913:07 12/01
  • 금 : 2057.20하락 9.913:07 12/01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