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발원, 우한 아냐"… 中 과학자, 근거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막혔던 인천-우한 노선 항공 운항이 재개된 지난 9월 16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출국장 티웨이항공 부스에서 중국 우한으로 출국하려는 시민들이 줄을 서고 있다. 우한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한 1월 이후 8개월 만이다. 우한은 코로나19 발원지로 지목돼 올해 1월 23일 국토부가 정기 노선 운항을 전면 금지한 바 있다.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막혔던 인천-우한 노선 항공 운항이 재개된 지난 9월 16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출국장 티웨이항공 부스에서 중국 우한으로 출국하려는 시민들이 줄을 서고 있다. 우한에서 코로나19가 확산한 1월 이후 8개월 만이다. 우한은 코로나19 발원지로 지목돼 올해 1월 23일 국토부가 정기 노선 운항을 전면 금지한 바 있다. /사진=뉴스1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중국 발원설을 부정하는 주장이 나왔다.

20일(현지시간)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쩡광 전 중국 질병통제예방센터 수석 역학조사관은 19일 온라인 학술회의에서 "우한에서 코로나19가 처음 검출되긴했지만 발원지는 아니다"고 주장했다.

코로나19의 '우한 발원설'에 선을 그은 것이다. 쩡 전 조사관은 지난해 12월 우한에서 코로나19가 처음 보고되기 앞서 이탈리아에서 무증상 감염자가 있었다는 한 연구를 그 근거로 삼았다.

이 연구는 2019년 9월~2020년 3월 이탈리아 폐암 검진 임상시험 지원자 959명의 혈액 샘플을 조사한 결과 11.6%에서 코로나19 항체가 발견됐다는 내용을 담았다.

쩡 전 조사관은 "17년 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사태에 구축된 폐렴 모니터링 시스템 때문에 우한에서 코로나19가 처음 검출된 것이다. 세계 최초로 코로나19를 식별할 수 있었던 것일 뿐"이라며 우한 발원설을 거듭 부정했다.
 

박정웅
박정웅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박정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