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박한정리' 박나래 "장영란, 시집 잘 간 줄 알았는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방송인 장영란과 한창 부부가 '신박한 정리'에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tvN 캡처
방송인 장영란과 한창 부부가 '신박한 정리'에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사진=tvN 캡처
방송인 장영란과 한창 부부가 '신박한 정리'에서 각별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14일 방송된 tvN '신박한 정리'에서 박나래는 신애라, 윤균상과 함께 방송인 장영란, 한창 부부의 집을 찾았다. 박나래는 잘 정리된 집에 깜짝 놀라며 "딱 둘러봐도 집이 너무 정리가 잘 돼 있다. 우리가가 할 일이 없을 것 같다"고 했다.

다만 매니저의 제보로 방송 전 급하게 치웠다는 사실이 알려져 출연진이 웃음을 터뜨렸다. 이어 '썩어있는 공간'이라 불리는 아이들 방에 들어선 박나래는 핑크 벽지와 엄청난 동화책에 "엄마의 로망 덩어리"라고 인상을 찌푸렸다.

본격적인 정리가 시작됐다. 박나래는 "두 분이 물건 많이 가져와야 한다. 안 그러면 저희가 엄한 물건을 많이 가져올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나래는 이어 장영란-한창 부부의 연애편지를 발견하고는 낭독을 시작했다. 편지 내용 중 '발가락의 먼지까지 사랑한다' 등 꿀 떨어지는 글귀를 본 박나래는 항복을 선언해 폭소를 자아냈다.

박나래는 신박한 정리 이후 변화된 공간에서도 애정행각을 보이고 선물을 주고받는 장영란-한창 부부에게 "계속 마음속으로 '부럽다'는 생각이 들었다. 처음엔 장영란 언니가 시집 잘 갔다고 생각했는데 영란 언니가 참 멋있다. 멋진 여자 옆에 멋진 남자가 있다"고 해 감동을 끌어냈다.

 

김신혜
김신혜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김신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2%
  • 28%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