빚 내서 버티는 자영업자 늘었다… 상반기 대출 70조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 명동거리의 한 매장에 임대문의 안내문이 붙어 있다./사진=장동규 기자
서울 명동거리의 한 매장에 임대문의 안내문이 붙어 있다./사진=장동규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사회적 거리두기가 2.5단계로 상승하면서 경영난을 겪는 자영업자들이 늘고 있다. 이들은 빌린 상반기 대출은 70조원에 달한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늘면서 매장을 찾는 고객들이 감소해 자영업자의 한숨이 깊어질 전망이다. 

15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한국은행으로부터 받은 가계부채 자료에 따르면 올해 6월 말 자영업자 대출 잔액은 755조1000억원이다. 지난해 말(684조9000억원)보다 70조2000억원(10.25%) 증가한 규모로 증가율이 2019년 연간 증가율(9.71%)을 웃돈다.

6월 말 기준 자영업 대출 차주(돈을 빌린 사람)는 229만6000명으로 지난해 말보다 38만2000명이나 늘었다. 지난해 증가 폭(14만4000명)의 두 배를 넘으며 최근 5년 내 가장 큰 폭의 증가다.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자영업자들이 빚으로 생활하는 것을 보여준다. 

자영업자가 많이 포진한 서비스업은 3분기 들어 소폭 개선됐으나 코로나 신규 확진자가 1000명을 넘어서는 등 코로나19 확산세가 다시 거세지면서 언제쯤 코로나19 이전으로 돌아갈 수 있을지 내다보기 어려운 상황이다.

장 의원은 "올해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편성한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같은 일회성 현금 지급뿐만 아니라 영업 중단에 따른 임대료 감면에서부터 필요한 경우 폐업까지 선택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종합적인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남의
이남의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4.28하락 20.6718:05 12/05
  • 코스닥 : 813.38하락 15.1418:05 12/05
  • 원달러 : 1311.20상승 7.218:05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8:05 12/05
  • 금 : 2042.20하락 47.518:05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