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협 "사과하고 국시 면제하라"… 네티즌 "코로나로 협상하는거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전협이 지난 14일 성명서를 통해 "의대생 국시를 면제하고 병원 핵심 인력인 전공의 대신 이들을 코로나19 방역에 투입하라"고 주장했다. /사진=뉴스1
대전협이 지난 14일 성명서를 통해 "의대생 국시를 면제하고 병원 핵심 인력인 전공의 대신 이들을 코로나19 방역에 투입하라"고 주장했다. /사진=뉴스1
대한전공의협회(대전협)가 의사 국가고시면제 요구에 나선 것을 두고 네티즌들이 대전협의 요구에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인턴, 레지던트를 대표하는 대전협은 지난 14일 성명서를 통해 "의대생 국시를 면제하고 병원 핵심 인력인 전공의 대신 이들을 코로나19 방역에 투입하라"고 주장했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의료 인력이 부족해지자 의사 면허 취득 후 대학병원 등에서 수련 과정을 밟고 있는 전공의를 코로나19 대응 인력으로 투입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에 대전협은 "전공의의 코로나19 방역 투입을 원한다면 의사와의 신뢰와 공조, 연대를 깨뜨렸던 과거의 발언과 행동에 대해 사과하라"며 정부의 사과를 요구하고 있다.

대전협은 "올해 6월1일 기준 의료인력지원 3819명 중 1790명은 의사로 1563명의 간호사·간호조무사보다 많았다"며 "이는 코로나19에서 의사들이 최후의 방패막이가 되고 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코로나19 대응 인력 보충을 위해 유럽국가의 선례를 참고해 의대생 국시면제 및 코로나19 방역에 투입을 고려하라"며 "이러한 고려 없이 전공의를 코로나19 방역에 투입한다면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의사들의 협조를 구하는 것은 쉽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코로나 위기인데 국시 면제두고 협상?"… 분노한 네티즌들 


대전협의 이 같은 요구에 네티즌들은 코로나19를 볼모로 국시 면제를 주장하는 것은 터무니 없는 일이라고 비판하고 있다.


한 네티즌(슈***)은 "나라가 코로나로 위기인데 국시면제를 걸고 협상에 나서는 거냐"며 대전협의 집단행동에 일침을 가했다.

다른 네티즌(망**)은 대전협의 '의료인력지원이 간호사보다 의사가 많다'는 주장을 두고 '숫자만 많으면 더 많이 일한거냐. 업무량을 비교해보면 간호사가 더 많다'고 반박했다.

코로나19 현장파견 모집 4일만에 1410명의 간호사가 지원한 것과 대전협의 요구가 비교된다는 네티즌도 있었다. 대한간호사협회(간협)는 지난 14일 "코로나19 현장 파견 모집 4일 만에 간호사 1410명이 지원했다"고 밝혔다.

이 네티즌(lg***)은 "이 분들(현장 파견 지원 간호사)을 보면 뭐 느끼는 것 없냐"며 코로나19가 확산되는 상황 속에서 국시 면제를 주장하는 대전협의 행태를 꼬집었다.
 

나은수
나은수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