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카드 사장에 김정기… 우리금융, '부서 통폐합' 조직 슬림화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우리카드 사장에 김정기… 우리금융, '부서 통폐합' 조직 슬림화

우리카드 신임 대표이사에 김정기 우리금융지주 사업관리부문 부사장이 내정됐다.

아주캐피탈 대표이사는 박경훈 우리금융지주 재무부문 부사장, 우리에프아이에스 대표이사는 김성종 우리은행 IT그룹장이 각각 추천됐다. 우리금융경영연구소 최광해 대표이사는 연임했다.

우리금융그룹 자회사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자추위)는 18일 우리금융 자회사 대표이사 후보를 이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우리금융 자추위는 손태승 회장과 사외이사 6명 등 총 7명으로 구성됐다. 우리금융은 또 지주사와 은행의 조직개편과 임원인사도 실시했다.

우리금융은 지주사의 조직 체계를 간소화했다. 현행 7부문-2단-5총괄 체제를 8부문-2단으로 슬림화했다. 부서도 통폐합을 통해 5개로 줄였다. 우리금융은 조직 운영의 효율성을 높이되 임원의 책임과 권한을 더욱 명확하게 해 업무 추진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고객 중심의 디지털 플랫폼 경쟁력 강화를 통해 디지털 퍼스트(First)를 가속화할 예정이며 사업성장 부문을 신설해 시너지추진부와 사업포트폴리오부를 두고 그룹의 신규 편입 자회사의 육성과 시너지 업무를 더욱 활성화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그룹 중점사업 관리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자산관리·글로벌·CIG 사업부문은 폐지하되 업무는 사업성장부문에서 통합 수행하기로 했다.

또 ESG경영과 브랜드 관리를 위해 지주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강화하기로 했다. 전담부서인 ESG경영부를 신설하고 지주 브랜드전략부를 홍보실과 분리하기로 했다.


우리은행도 3개 사업그룹을 줄이고 임원 수도 감축하는 등 조직을 대폭 슬림화했다. 영업·디지털그룹을 신설했다. 또한 개인그룹과 기관그룹을 개인·기관그룹으로 통합해 산하에 부동산금융단을 배치하고 기업그룹, 중소기업그룹을 기업그룹으로 통합해 외환사업단을 산하에 배치했다.

HR그룹과 업무지원그룹을 경영지원그룹으로 통합함으로써 본부조직을 슬림화해 임원 수도 3명 축소하기로 했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지주와 은행이 함께 조직 슬림화에 방점을 찍는 과감한 조직개편을 단행했다”며 “지주는 그룹 차원의 통합관리가 필요한 디지털 경쟁력, 시너지, ESG경영, 브랜드 가치를 강화하고 은행은 영업 관련 본부조직의 혁신을 통해 영업력을 극대화하려는 취지”라고 말했다.

 

이남의
이남의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2.97하락 32.7918:05 09/26
  • 코스닥 : 827.82하락 11.3518:05 09/26
  • 원달러 : 1348.50상승 1218:05 09/26
  • 두바이유 : 94.09하락 0.1818:05 09/26
  • 금 : 1936.60하락 918:05 09/26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