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영찬 "정경심, 조국 부인이라서 이렇게 모질게… 십자가 짊어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징역 4년형을 받은 것에 대해 전국의 부모들을 대신해 십자가를 짊어지게 됐다"고 탄식했다. /사진=뉴스1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징역 4년형을 받은 것에 대해 전국의 부모들을 대신해 십자가를 짊어지게 됐다"고 탄식했다. /사진=뉴스1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법원이 정경심 동양대 교수에 대해 징역 4년형을 선고한 것에 대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이라는 이유로 전국의 부모들을 대신해 십자가를 짊어지게 됐다"고 탄식했다.

윤 의원은 지난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표창장과 인턴증명서 위조가 사실이라도 4년 실형에 법정구속이라니…"라며 장탄식 한 뒤 "조국 전 장관의 부인이 아니라면 법원이 이렇게 모진 판결을 내렸을까요"라고 판결 정당성을 의심했다.

이어 "그 시절 자식의 스펙에 목숨을 걸었던 이 땅의 많은 부모들을 대신해 정경심 교수에게 십자가를 지운 건가"라며 자신은 그렇게 보인다고 적었다.

윤 의원은 "그 표창장이 실제 학교의 업무를 방해했다는 증거가 무엇인가"라고 되물으면서 "잔인하다"고 지적했다.

 

나은수
나은수 eeeee031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나은수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71.74하락 5.3810:36 06/01
  • 코스닥 : 862.17상승 5.2310:36 06/01
  • 원달러 : 1321.20하락 610:36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0:36 06/01
  • 금 : 1982.10상승 510:36 06/01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