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업 역사 깃든 영도조선소 운명은… 동부건설 "개발 안하겠다" 해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동부건설 컨소시엄은 “사업적 시너지와 조선업에 대한 기대를 보고 인수에 참여하게 됐고 영도조선소 부지는 상징적인 곳인 만큼 개발이 아닌 조선업을 영위해 나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동부건설
동부건설 컨소시엄은 “사업적 시너지와 조선업에 대한 기대를 보고 인수에 참여하게 됐고 영도조선소 부지는 상징적인 곳인 만큼 개발이 아닌 조선업을 영위해 나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사진제공=동부건설
동부건설 컨소시엄이 인수합병(M&A)을 추진 중인 한진중공업의 영도조선소 부지 개발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일각에서 동부건설이 자산가치 높은 영도조선소 부지를 개발할 것이라는 우려가 커진 데 따른 반박이다.

24일 동부건설 컨소시엄은 “사업적 시너지와 조선업에 대한 기대를 보고 인수에 참여하게 됐고 영도조선소 부지는 상징적인 곳인 만큼 개발이 아닌 조선업을 영위해 나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진중공업 영도조선소는 1937년 설립된 국내 최초의 조선소다. 조선업이 성장하는 데 핵심 역할을 해왔을 뿐 아니라 부산 경제를 상징하는 존재로서 의미가 있다.

동부건설 관계자는 “한진중공업이 방산 특수선 건조에 특화돼 안정적인 매출을 기대할 수 있다”며 “최근 조선업이 다시 활기를 띠는 점도 기대할 만하다”고 설명했다.

부산시는 전날 동부건설 컨소시엄이 한진중공업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데 대해 유감의 뜻을 밝히며 "국가 기간산업의 미래보다 개발 중심의 경제적 논리에 따른 것에 실망한다"고 비판했다. 시는 매각 절차에 있어 조선업과 고용 유지를 전제로 투명하고 공정하게 진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개발을 이용한 이윤 창출만을 목적으로 하는 난개발 대상이 돼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부산시는 "영도조선소 개발로 사익을 추구할 경우 용도변경 불허 등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난개발로 이어질 수 있는 고리를 차단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동부건설 컨소시엄은 “조선업 성장을 고려하는 상황에서 인력 보유는 꼭 필요한 전제 조건일 수밖에 없고 고용승계도 뒤따라야 한다”며 “한진중공업처럼 기업 정상화가 이뤄질 수 있는 기술 재료와 발전 가능성이 풍부한 회사를 부지 개발 이익 하나만 보고 인수하겠다는 보는 것은 억측”이라고 반박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재테크부 김노향 기자입니다. 투자와 기업에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0.85하락 4.7518:05 06/08
  • 코스닥 : 876.13하락 4.5918:05 06/08
  • 원달러 : 1303.70하락 0.118:05 06/08
  • 두바이유 : 76.16상승 0.9418:05 06/08
  • 금 : 1978.60상승 20.218:05 06/08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