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귀국 사망자, 코로나19 변이 여부에 촉각… 내년 1월 첫째주 확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영국에서 유행 중인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의 국내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연말까지 영국과의 항공편 운항을 일시 중단하기로 했다. /사진=뉴스1
정부가 영국에서 유행 중인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의 국내 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연말까지 영국과의 항공편 운항을 일시 중단하기로 했다. /사진=뉴스1
영국에서 귀국한 80대 남성이 사망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가운데 이 확진자의 변이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내년 1월 첫째주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27일 고양시에 따르면 해당 남성은 지난 13일 영국에서 귀국한 뒤 자가격리를 해 오다 같은달 26일 오전 10시 45분쯤자택에서 심정지가 발생했다. 그는 일산병원으로 옮겨져 응급처치가 이뤄졌지만 이날 오전 11시 27분쯤 숨을 거뒀다.

방역당국은 숨진 남성의 검체를 전장유전체 분석(NGS)으로 코로나19 바이러스의 변이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방역당국은 해당 남성의 검체를 확보하고 있으며 변이검사를 수행하면 1월 첫째주에 결과를 확인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정부는 영국에서 발견된 변이 바이러스의 국내 유입 차단을 위해 지난 23일부터 31일까지 영국발 모든 항공편 운항을 일시 중단했다.

영국 과학자들은 자국에서 발견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변이의 전파력이 기존 바이러스보다 56%가량 큰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변이된 바이러스의 높은 감염률이 치명률과도 상관관계 있는지 여부는 아직 파악되지 않고 있다.
 

박슬기
박슬기 [email protected]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1.76상승 26.118:05 11/28
  • 코스닥 : 816.44상승 6.1918:05 11/28
  • 원달러 : 1293.70하락 10.118:05 11/28
  • 두바이유 : 81.49하락 1.5618:05 11/28
  • 금 : 2012.40상승 9.418:05 11/28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 [머니S포토] 이재명 대표 '간병비 급여화 정책'
  • [머니S포토] 한컴, AI 사업 본격화…한컴 '어시스턴트' 내년 공개
  • [머니S포토] 볼보, 新시대 여는 프리미엄 순수 전기SUV 'EX30' 공개
  • [머니S포토] 국토부 원희룡 "검단 합의안 늦어 책임통감… 힘 보탤 것"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