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현대카드, 71개 금융사 중 금감원 소비자보호평가 ‘우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표=금융감독원
표=금융감독원
우리카드와 현대카드가 금융감독원이 실시한 금융소비자보호평가에서 유일하게 종합등급 ‘우수’ 평가를 받았다.

30일 금감원은 국내 71개 금융사를 대상으로 지난해 소비자보호실태를 현장점검해 ‘2020년 금융소비자보호 실태평가’를 한 결과 이같이 밝혔다.

금감원은 올해 소비자보호 지배구조와 금융회사의 소비자보호 혁신노력 등에 중점을 두고 실태평가를 진행했다. 다만 사모펀드 사태 등과 같이 다수 민원 발생 등으로 소비자 피해를 유발해 사회적 물의를 초래하거나 중징계 조치를 받은 금융회사에 대해서는 종합등급을 1단계 하향했다.

평가결과 종합등급에서는 전체 71개 금융회사 가운데 우리카드와 현대카드 등 2곳만이 종합등급 ‘우수’를 받았으며 ‘양호’ 등급이 전체의 33.8%인 24개사, ‘보통’ 등급이 47.9%인 34개사로 나타났다.

‘미흡’ 등급을 받은 금융회사는 15.5%로 11곳이었다. 기업은행, 부산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하나은행, 삼성생명, KDB생명, 대신증권, 신한금융투자, KB증권, NH증권 등이 포함됐다.

업권 별로는 16곳 은행 중 3곳이 ‘양호’ 평가를 받았고 ‘보통’과 ‘미흡’이 각각 8곳과 5곳이었다. 18곳 생명보험사 중 ‘양호’는 5곳, ‘보통’은 11곳, ‘미흡’은 2곳이었으며 11개 손해보험사 중 ‘양호’는 5곳, ‘보통’은 6곳으로 집계됐다.


7곳 카드사 중 ‘우수’는 2곳, ‘양호’는 3곳, ‘보통’은 2곳이었으며 9곳 저축은행 중 ‘양호’는 5곳, ‘보통’은 4곳으로 나타났다. 10곳 증권사 중 ‘양호’는 3곳, ‘보통’은 3곳, ‘미흡’은 4곳이었다.

금감원 측은 “사모펀드 관련 소비자 피해를 유발한 은행 5개사(기업, 부산, 신한, 우리, KEB하나)와 증권 4개사(대신, 신한금투, KB, NH)는 종합등급을 1등급 하향해 미흡으로 평가했다”고 설명했다.
 

박슬기
박슬기 [email protected]

생활에 꼭 필요한 금융지식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2.07하락 3.3118:05 12/07
  • 코스닥 : 813.20하락 6.3418:05 12/07
  • 원달러 : 1325.30상승 12.218:05 12/07
  • 두바이유 : 77.53하락 118:05 12/07
  • 금 : 2046.40하락 1.518:05 12/07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2023년 제2차 ESG 경영위원회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