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두나 "다시 태어나도 배우… 촬영장서만 산 것 같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13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배두나가 출연해 자신의 일과 삶에 대한 열정을 전했다. /사진=tvN '유퀴즈 온 더 블럭' 캡처
13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배두나가 출연해 자신의 일과 삶에 대한 열정을 전했다. /사진=tvN '유퀴즈 온 더 블럭' 캡처
배우 배두나가 '유 퀴즈 온 더블럭'에서 자신의 일과 삶에 대한 열정을 전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유퀴즈)에 배두나가 출연해 유재석, 조세호 두 MC와 유쾌한 토크를 펼쳤다.

이날 배두나는 유퀴즈 출연을 자신이 밀어붙였다고 말하며 프로그램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계속 일만 하고 있다. 쉬지 않고 영화, 드라마 찍으면서 바쁘게 지냈다"며 "자발적 출연이다. 내가 하고 싶다 했고 되게 무리해서 스케줄도 조정했다. 사실 오늘 촬영날이 굉장히 바쁘게 진행돼서 못 빼는 날이었는데 사정해서 나왔다"고 말했다.

배두나는 세계적인 영화 감독들의 작업 스타일에 대한 이야기도 전했다. 그는 "워쇼스키, 에릭 라티고 감독님은 되게 즉흥적이다. A4 1장짜리 대본도 그날 아침에 받는다. 영감이 떠오르면 현장에서 써서 주신다"며 "그런 게 정말 천재인 것 같다"고 감탄했다.

유재석이 배두나에게 배우를 안 했다면 어땠을 것 같냐고 묻자 "생각만 해도 암담하다. 이것밖에 할 줄 아는 게 없다"고 답했다.

배우로서의 삶에 대해 진솔한 생각을 털어놨다. 그는 "배우 한 걸 후회해 본 적 없다. 다시 태어나도 배우를 할 것 같다. 사실 정말 좋은 직업이다"고 말하면서도 "물론 감수해야 할 부분이 있고 활자에서 분위기를 창조해야 하는 거라 많이 예민해지기도 하고 일상에도 영향을 미친다"고 했다.


배두나는 "왜 이렇게 쉬지 않고 일하냐고 묻더라. 근데 저는 지금 이 시간이 너무 아까운 거다. 하루하루를 밀도 있게 살아야겠다 생각한다"며 "후회없이 살고 싶다"고 삶에 대한 태도를 드러냈다. 이어 "저는 촬영 현장에서만 살아있는 것 같다"고 하며 남다른 열정을 보여줬다.

'겨울 방학 탐구생활'을 주제로 한 이날 방송은 배두나 외에도 음식 다큐멘터리 이욱정 PD, 소설가 정세랑, 조선 시대 직업을 연구하는 강문종 교수, 참전용사 사진작가 라미 등의 인생 이야기로 채워졌다.
 

강은경
강은경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강은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23:59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23:59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23:59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23:59 09/22
  • 금 : 1945.60상승 623:59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