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다 실성할 뻔"… '미스트롯2' 레전드 무대 탄생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스트롯2' 본선 3라운드 1차전 팀메들리전 대결이 예고됐다. /사진=TV조선 제공
'미스트롯2' 본선 3라운드 1차전 팀메들리전 대결이 예고됐다. /사진=TV조선 제공

'미스트롯2'의 레전드 무대 탄생이 예고돼 기대감을 자아낸다. 28일 밤 10시 방송되는 TV조선 에능프로그램 '미스트롯2' 7회는 대망의 준결승으로 가는 마지막 관문인, 본선 3라운드 1차전 '팀메들리전' 대결이 펼쳐진다.

지난 6회분을 통해 선 공개됐던 '미스 유랑단'의 '범 내려 온다' 무대가 포털사이트 동영상 조회 수 100만 건을 돌파하며 강렬한 인상을 남긴 가운데 출연진이 또 다른 레전드 무대를 탄생시킬지 기대를 모은다.

이날 '팀메들리전'에는 총 12인 마스터 중 무려 8인이 100점 만점을 주는 무대가 탄생한다. 10여 분에 걸친 무대가 끝난 후 마스터들은 기립 박수를 쏟아내며 "무대를 보다가 실성할 뻔했다", "맨해튼으로 가도 되는 쇼" 등 각양각색 극찬을 쏟아낸다. 100점 만점과 역대 최저 점수를 동시에 받은 호불호 무대가 나오면서 난데없는 설전이 벌어지기도.

여기에 전 시즌인 '미스터트롯' 장민호의 무릎 투혼, 정동원의 '희망가' 독창 엔딩 등과 비슷한 결을 가진 무대도 공개된다. 화려한 트롯 래핑과 칼 군무로 외국인 청중단을 놀라게 만든 참가자, 박진영-선미의 'When we disco(웬 위 디스코)', 환불원정대의 'Don't touch me(돈 터치 미)' 등 지난 한 해를 뜨겁게 달궜던 대중가요를 트롯과 결합시킨 무대까지 특별한 볼거리들이 연달아 전파를 탄다.

제작진은 "말이 필요 없는 막강 우승 후보들뿐 아니라 그간 빛을 발하지 못한 우승 잠룡들이 대약진하는 활약을 펼친다. 그야말로 롤러코스터 전개가 이어진다"며 "허를 찌르는 반전에 반전으로 가득 찰 '팀메들리전'을 기대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3%
  • 27%
  • 코스피 : 2569.17하락 7.9518:05 06/01
  • 코스닥 : 863.78상승 6.8418:05 06/01
  • 원달러 : 1321.60하락 5.618:05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8:05 06/01
  • 금 : 1982.10상승 518:05 06/01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