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포스코 회장 "안전 챙겨 생산 미달되면 책임 대신 포상하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정우 포스코 회장(오른쪽)이 포항제철소 현장을 방문해 시설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포스코
최정우 포스코 회장(오른쪽)이 포항제철소 현장을 방문해 시설을 살펴보고 있다. /사진=포스코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올해 모든 경영활동의 최우선은 '안전'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3일 포스코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최근 열린 그룹운영회에서 발언의 대부분을 안전 관련 내용으로 할애했다.

최 회장은 "안전이 확보되지 않은 작업 지시를 받거나 신체적 혹은 정서적 요인으로 인해 일하는 데 어려움이 있을 것 같으면 작업자들은 이에 대한 거부를 요청할 수 있다"며 "이는 직원들의 권리로 확실히 보장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작업 중지권'을 직원들에게 적극 안내하고 철저히 실행할 것을 지시했다.

그는 "안전조치를 취하느라 생산이 미달하는 것은 앞으로 책임을 물을 것이 아니라 오히려 포상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누구라도 안전에 대해 신고하면 해당 부서에서 즉시 조처를 할 수 있도록 개선해야 한다"며 "안전 관련 투자는 최우선으로 반영하고 '패스트트랙'으로 신속히 집행될 수 있도록 하라"고 지시했다.

앞서 최 회장은 올 초 신년사와 포항, 광양제철소를 방문한 자리에서도 "안전을 최우선 핵심 가치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한 바 있다.

이에 포스코는 '생산우선'에서 '안전우선' 프로세스로 전환하고 작업중지권을 시행하는 한편 안전신문고 신설, 안전 스마트 인프라 확충, 협력사 안전관리 지원 강화, 직원 대상 안전교육 내실화 등 '6대 중점 안전관리 대책'을 시행할 방침이다. 


 

권가림
권가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