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重, 스웨덴업체 계약해지 소송 패소 4632억원 반환… "항소할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드릴십. /사진=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드릴십. /사진=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은 스웨덴의 스테나(Stena)와의 반잠수식 시추설비(Semi-submersible Drilling Rig) 1척 계약해지 중재 재판 결과를 8일 공시했다.

영국 런던 중재 재판부는 지난 5일(현지시각) 스테나의 시추설비 계약 해지가 적합한 것으로 판단했다. 재판부는 삼성중공업이 앞서 받은 선수금과 이에 대한 경과 이자 총 4632억원을 스테나에게 반환할 것을 결정했다.

삼성중공업에 따르면 2013년 6월 스테나로부터 7억2000만달러에 시추설비를 수주해 선수금 30%를 받고 건조에 착수했다. 하지만 선사의 잦은 설계 변경과 과도한 요구로 일정이 지연됐다.

삼성중공업은 2017년 6월 스테나에 공정 지연에 따른 공기 연장 요구 및 관련 비용을 청구했다. 스테나는 납기 불이행을 이유로 계약해지를 통보했고 선수금 및 경과 이자 등에 대한 중재 재판이 진행됐다.

이번 중재 결정으로 삼성중공업은 충당금 2877억원을 2020년 재무제표에 추가 반영할 예정이다.

삼성중공업은 해당 중재에 대비해 지난해까지 충당금 1925억원을 이미 설정했다. 2018년 4월에는 중재 절차와는 별개로 해당 시추설비를 시장에 매각해 잔금 70%(5억달러) 전액을 회수한 바 있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이번 중재 판결은 시황 악화 시 선주사가 의도적으로 공정을 지연시켜 계약을 파기할 수 있다는 선례를 남긴 것"이라며 "영국 고등법원에 항소 절차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화평
김화평 khp0403@mt.co.kr

안녕하세요. 산업1팀 김화평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70.84하락 6.2810:41 06/01
  • 코스닥 : 861.22상승 4.2810:41 06/01
  • 원달러 : 1318.90하락 8.310:41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0:41 06/01
  • 금 : 1982.10상승 510:41 06/01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김주현 "금융중심지 육성위해 규제·제도 과감히 정비"
  • [머니S포토] 2023 서울국제식품산업대전
  • [머니S포토] 유국희 단장, 후쿠시마 시찰단 주요 활동 결과 발표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