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해양진흥공사 등 부산 9개 공공기관, 사회적경제기업 지원…11억7000만원 전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해양진흥공사 등 부산지역 공공기관은 14일 (사)사회적기업연구원과 '부산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공동기금 위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해양진흥공사
한국해양진흥공사 등 부산지역 공공기관은 14일 (사)사회적기업연구원과 '부산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공동기금 위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사진=해양진흥공사
한국해양진흥공사(사장 황호선) 등 부산지역 공공기관은 14일 부산국제금융센터 3층 캠코마루에서 (사)사회적기업연구원과 '부산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공동기금 위탁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4년차 사업 시행을 위한 ‘부산 사회적경제 지원 기금(BEF)’ 11억7000만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부산지역 공공기관은 지난 3년간 기금(BEF) 28억3000만원을 조성, 64개 사회적경제기업에 금융지원 사업 등 총 17.8억원을 지원해 신규 일자리 124개 창출과 매출 29억원 증대 등으로 이어지는 성과를 거뒀다.

올해 조성된 기금은 11억7000만원으로 지난해보다 1억3000만원 늘었으며,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을 위한 지원금으로 쓰인다.

특히, BEF를 통한 사회적경제기업 지원 4년차에 접어든 올해는 금융지원을 역대 최대인 7억4000만원으로 확대해 사회적경제기업 성장단계별 맞춤형 지원을 강화하고, 코로나19 극복 긴급대출 부문을 신설해 21개 대상기업에 최대 10백만원까지 무이자로 지원할 방침이다.

이에 더해 포용금융 등 정부 정책에 따라 지난 3년간 무이자대출 받은 사회적경제기업에게는 올해 원금상환을 만기까지 유예할 수 있도록 하고, 한국판 뉴딜과 연계한 스마트팜 사업 등에도 1억5000만원을 지원한다.

황호선 한국해양진흥공사 사장은 “올해 BEF에 공사가 처음 참여하여 지역의 더 많은 사회적 기업에 지원이 가능하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 공사는 지속적인 사회적 기업 지원을 통해 일자리 창출과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공동기금의 위탁 운영을 맡은 조영복 (사)사회적기업연구원 원장은 “부산 사회적경제 지원 기금이 대한민국 대표 공공기관 협업사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투명하고 공정하게 운영해 가겠다”고 말했다.
 

부산=김동기
부산=김동기 [email protected]  | twitter facebook

머니s 영남지사 김동기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5.29상승 15.4815:32 11/30
  • 코스닥 : 831.68상승 9.2415:32 11/30
  • 원달러 : 1290.00상승 0.415:32 11/30
  • 두바이유 : 82.99상승 0.8515:32 11/30
  • 금 : 2067.10상승 6.915:32 11/30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외교부, 2023 글로벌 혁신을 위한 미래대화 개최
  • [머니S포토] 한은 금통위, 3.50% '7연속 동결'로 올해 기준금리 마무리
  • [머니S포토] 북극발 한파…'출근길 롱패딩 필수'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