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10월 파타야 등 주요 휴양지 개방… 11월부턴 방콕도 관광 재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태국이 오는 11월 수도 방콕을 관광객에게 다시 개방한다. 사진은 태국의 유명 관광지 후아힌 해변. /사진=로이터
태국이 오는 11월 수도 방콕을 관광객에게 다시 개방한다. 사진은 태국의 유명 관광지 후아힌 해변. /사진=로이터
태국이 다음달 파타야 등 유명 휴양지를 재개방할 전망이다. 수도 방콕도 오는 11월부터 다시 관광을 허용할 방침이다. 

태국 매체 방콕포스트는 지난 6일(이하 현지시각) 보도를 통해 태국 정보가 다음달부터 인기 휴양지를 추가 재개방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태국 관광부는 다음달 1일부터 주요 휴양지가 밀집한 북부 치앙마이주를 포함해 휴양도시 파타야, 차암, 후아힌을 재개방한다고 전했다. 지난 7월 당국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한 관광객에 대해 푸껫을 개방한 바 있다. 

아울러 최북단 치앙라이, 남부 푸켓에 이어 두번째로 큰 섬 코창, 인기 휴양섬 코쿳을 비롯한 주요 명소들은 다음달 중순부터 완전 개방된다. 태국 관광부는 내년 주변국가들과 함께 '트래블버블'(상호 관광객 교환협정)을 시작한다고 덧붙였다. 방콕포스트는 이번 추가 재개방에는 방콕도 포함되지만 그 시점은 11월 1일이라고 전했다. 

프라얏 찬오차 태국 총리는 관광업의 부활을 핵심 우선순위로 삼겠다고 공표했다. 태국 정부는 코로나19 백신접종을 마친 해외 관광객들에게 무격리 입국과 동시에 관광을 허용한 '푸켓샌드박스'가 성공이라고 평가한다. 

푸켓 당국에 따르면 지난 2달 동안 샌드박스를 통해 2만6000명 관광객들이 입국해 매출만 16억바트(한화 약 570억원)가 발생했다. 지역의 감염률이 높아졌지만 입국한 관광객들 중 확진받은 경우는 1%가 채 되지 않았다.

현재 태국에서 백신접종 완료자는 인구 대비 14% 수준이다. 1차 접종자는 35% 수준이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양진원
양진원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17.85상승 25.7818:05 12/08
  • 코스닥 : 830.37상승 17.1718:05 12/08
  • 원달러 : 1306.80하락 18.518:05 12/08
  • 두바이유 : 76.07상승 1.0718:05 12/08
  • 금 : 2014.50하락 31.918:05 12/08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 [머니S포토] '수능 점수 어때?'
  • [머니S포토] 진술 거부 예고 '송영길' 檢 돈 봉투 의혹 소환 조사
  • [머니S포토] '2024 하이서울기업 비선 선포식'
  • [머니S포토] 입시비리 첫 공판 출석한 조국 자녀 '조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