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정부 협의체도 무용지물… 보이스피싱 피해 10년간 12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사진=이미지투데이
지난 10년간 보이스피싱 사기가 5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금액 역시 12배 가까이 증가한 7000억원에 달했다.

9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유동수 의원(더불어민주당·인천계양갑)이 경찰청에서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2012년 5709건이었던 보이스피싱 사기가 지난해 3만1681건으로 5.5배 급증했다. 피해 금액 또한 2012년 595억원에서 11.8배 증가해 지난해말 기준 7000억 원에 달했다. 특히 전년동기대비 올해 보이스피싱 발생 건수는 1676건(2020년 7월 1만8726건) 증가했으며 피해액은 1051억원(2020년 7월 3955억원)이 많았다.

지역별로는 지난해말 기준 서울이 9049건으로 보이스피싱이 가장 많이 발생한 지역이었으며 인천이 2048건, 부산이 1804건으로 그 다음을 이었다. 같은 기간 서울의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2230억원이었으며 부산 430억원, 인천 376억원 순이었다.

현재 보이스피싱 등 전기통신금융사기 피해 방지·환급을 위해 금융감독원, 법무부, 경찰청,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방송통신위원회 등 7개 기관이 협의체를 출범했지만 보이스피싱 건수는 매년 증가하고 있다.

유동수 의원은 “보이스피싱 범정부 협의체 활동이 과연 어떤 의미를 가지고 있는지 의구심이 든다”며 “대표번호에 전화하면 수사와 예방 등 필요한 조치를 한 번에 할 수 있는 원스톱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조채원
조채원 [email protected]

머니S 금융팀 조채원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