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美 소매판매 증가 속 혼조… 도어대시, 5% 이상 '급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뉴욕증시 소매판매 깜짝 증가세에도 지수별 혼조세로 마감했다./사진=로이터
뉴욕증시 소매판매 깜짝 증가세에도 지수별 혼조세로 마감했다./사진=로이터
뉴욕증시 소매판매 깜짝 증가세에도 지수별 혼조세로 마감했다. 

16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3.07포인트(0.18%) 하락한 3만4751.32로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6.95포인트(0.16%) 떨어진 4473.75,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20.39포인트(0.13%) 오른 1만5181.92로 장을 마쳤다.

시장은 이날 발표한 경제 지표에 주목했다. 8월 소매판매 지수는 예상과 달리 전월보다 0.7% 증가한 수준을 기록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시장 예상치 0.8% 감소를 웃도는 수치다.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에도 온라인 매출 증가와 학교, 사무실 등의 재오픈을 앞두고 가계 소비가 늘어난 것이 소매판매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주간 실업 지표는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미 노동부는 지난 11일로 끝난 한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계절 조정 기준으로 전주보다 2만명 증가한 33만2000명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투자자들은 9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채권 프로그램을 축소하는 테이퍼링에 대해 어느 정도 신호를 줄지 주목하고 있다. 소매판매 지표가 견조하면서 테이퍼링에 대한 우려가 이어지고 있다.

업종별로는 금융, 유틸리티, 부동산 관련주가 오름세를 기록했고 에너지, 자재, 기술, 통신 관련주는 하락했다.

애플은 지난 14일 새로운 아이폰과 애플워치, 아이패드를 선보였음에도 주가는 0.24포인트(0.16%) 떨어진 148.79로 마감했다. 알파벳도 0.57% 하락했다. 아마존닷컴의 주가는 0.36% 상승했다.

도어대시의 주가는 뱅크오브아메리카(BofA)가 월가 최고치인 255달러의 목표가를 제시하면서 5.55% 급등했다.

전문가들은 시장의 불안 요인이 변하지 않은 상황이라 투자자들의 관망세가 이어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내이션와이드의 마크 해켓 투자 연구소 대표는 CNBC를 통해 "걱정의 벽이 점점 더 오르기 힘들어지고 있다"며 "걱정의 깊이와 폭이 커지고 있고 시장은 어쩌면 지쳐 있는 상태다"라고 진단했다.


 

이지운
이지운 [email protected]

머니S 증권팀 이지운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