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노량진역 인근 43층짜리 청년주택 건립… "청년·신혼부부 주거 부담 줄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시가 17일 서울 동작구 노량진역 인근 노들로변에 역세권 청년주택이 건립된다고 밝혔다. 사진은 노량진 역세권 청년주택 조감도./사진=서울시
서울시가 17일 서울 동작구 노량진역 인근 노들로변에 역세권 청년주택이 건립된다고 밝혔다. 사진은 노량진 역세권 청년주택 조감도./사진=서울시
노량진 청년 밀집지역 내 지상 43층 840가구 규모의 역세권 청년주택이 건립된다.

17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 동작구 노량진동 지하철 1·9호선 노량진역 인근 노들로변에 청년 주거와 여가, 취업준비를 원스톱으로 해결할 수 있는 역세권 청년주택이 건립된다. 지하 7층, 지상43층 규모로 공공임대 418세대, 민간임대 422세대 등 840세대다. 입주는 2025년 9월 예정이다.

역세권 청년주택의 전체 공급 물량은 만19세 이상 만39세 이하 무주택, 자동차 미소유 대학생·청년·신혼부부에 시세보다 저렴하게 공급된다. 418가구 공공임대주택은 주변 임대료 시세 30% 수준으로 공급된다. 422가구의 민간임대주택 중 85가구는 특별공급 시세 85%, 337가구는 일반공급 시세 95%이하 수준으로 공급된다.

서울시는 사업초기 제기된 일부 역세권 청년주택의 좁은 면적과 세대 내 빌트인 미설치 사항 등 문제를 개선하고 청년 주거의 질적 향상을 도모하기 위해 역세권 청년주택 개선방안을 마련해 이를 적용했다.

또 입주 청년들이 초기 비용을 절감해 경제적 부담을 줄이고 수납공간은 최대한 확보할 수 있도록 냉장고, 세탁기, 에어컨 등 실생활에 필요한 필수 가전·가구를 기본 빌트인으로 무상 제공한다.

입주민 모두가 한강뷰, 시티뷰를 향유할 수 있도록 작은도서관, 피트니스센터, 스카이라운지, 스터디룸 등 입주민이 이용하는 커뮤니티시설을 한강 조망이 가능한 최상층에 배치할 계획이다. 저층부에는 아이가 있는 신혼부부 세대를 위해 어린이집, 어린이놀이터를 주민공동시설로 조성한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노량진은 교통이 편리하고 청년 유동인구가 많은 지역으로 청년주택 건립에 최적의 입지"라며 "청년들이 가장 필요로 하는 주거, 여가, 취업준비를 한 공간에서 원스탑으로 해결할 수 있는 청년주택의 랜드마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노유선
노유선 [email protected]

안녕하십니까, 노유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4.28하락 20.6718:05 12/05
  • 코스닥 : 813.38하락 15.1418:05 12/05
  • 원달러 : 1311.20상승 7.218:05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8:05 12/05
  • 금 : 2042.20하락 47.518:05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