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생 있었으면"… '둘째 출산' 김구라 아들, 그리 발언 재조명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구라 아들 그리(본명 김동현)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사진=라디오스타 제공
김구라 아들 그리(본명 김동현)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사진=라디오스타 제공

방송인 김구라가 재혼 1년만에 둘째를 출산한 가운데 아들 그리(본명 김동현)의 과거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그리는 지난 6월 방송된 KBS 쿨FM '강한나의 볼륨을 높여요'에서 "어릴 때 부모님의 사랑을 독차지 하고 싶어서 내 밑에 동생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었는데 크고 나니 동생 하나 있었으면 좋지 않았을까 싶다"며 남동생이 있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그는 "남동생이 있었다면 취미도 같이 공유했을 거 같다"고 아쉬움을 드러내면서도 "유재환 같은 형제는 어떠냐"라는 질문에 "아니다. 저는 혼자가 좋다"고 농담을 하기도 했다.

지난 2015년 전 부인과 결혼 18년 만에 이혼한 김구라는 지난해 12세 연하의 여자친구가 있다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결혼식 없이 혼인신고를 하며 법적 부부가 된 두 사람은 약 1년만에 출산 소식을 전했다.

이로써 김구라의 외동 아들로 지내왔던 그리는 뒤늦게 23세 터울의 동생이 생기게 됐다. 다만 아이의 성별에 대해 소속사 측은 "말씀 드리기 어렵다"며 말을 아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