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진단 받아도 보험료 면제”… 삼성생명, 종신보험 보상 범위 넓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삼성생명이 암 보상 범위를 넓힌 종신보험을 19일부터 판매한다./사진=삼성생명
삼성생명이 암 보상 범위를 넓힌 종신보험을 19일부터 판매한다./사진=삼성생명

삼성생명이 암 진단만 받아도 보험료를 면제를 면제해주는 등 종신보험 보상 범위를 강화했다. 

18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생명은 19일부터 암 보장을 강화한 '암 든든플러스 종신보험을 판매할 예정이다. '암 든든플러스 종신보험'은 주보험에서 사망을 보장해 유가족에게 필요자금을 제공해준다. 

기존 '든든플러스 종신보험'은 50% 이상 장해를 입었을 때만 보험료 납입을 면제했지만 이 상품은 면제사유에 암 진단도 추가해 암 보장을 강화했다. 

암진단보험료환급특약 가입 후 암 진단을 받으면 주보험 기본보험료 내에서 계약자가 선택한 약정 보험료를 환급해준다. (유방암, 자궁암 진단시에는 해당 지급금액의 40% 지급) 

이 상품은 납입기간 내 암 진단을 받지 않은 고객이 납입기간 이후(~ 100세까지) 최초 암 진단을 받을 경우 주보험 기본보험료의 3%(유방암, 자궁암의 경우 1.2%)를 '암 생활비'로 10년간 확정 지급한다. 

예를 들어 주보험 기본보험료 5000만원인 고객이 보험료 완납 후 최초로 위암 진단을 받을 경우 150만원(5000만원X3%)을 10년 동안 매년 받아 총 1500만원을 받을 수 있다. 


매년 사망보험금을 감액하여 발생하는 해지환급금을 연금 형태로도 받을 수 있다. 아울러 연금 개시 및 지급기간을 다양하게 선택할 수 있다. 납입기간이 지난 후 45세부터 90세까지 신청할 수 있으며, 지급기간은 5~30년 중에서 선택하여 월 또는 연 단위로 받을 수 있다. 

가입나이는 만 15세부터 최대 70세까지, 납입기간은 10년, 15년, 20년 중 선택할 수 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암 든든플러스 종신보험은 종신보험의 기본 보장인 사망에서부터 암 보장 그리고 최저해지환급금 보장까지 가능한 상품"이라며 "암 진단 이후 소득상실에 대한 보장을 원하는 고객에게도 관심을 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전민준
전민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4.77하락 20.1815:12 12/05
  • 코스닥 : 812.88하락 15.6415:12 12/05
  • 원달러 : 1311.70상승 7.715:12 12/05
  • 두바이유 : 78.03하락 3.2815:12 12/05
  • 금 : 2042.20하락 47.515:12 12/05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2023 해외항만 개발 지원협의체 파이팅!'
  • [머니S포토]  2023 한화 배터리데이, 'K-배터리의 미래는'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