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지효 숏컷+스타일링 논란, 김기수 "시상식서 비일비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기수가 배우 송지효 숏컷 논란에 대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사진=김기수 유튜브 캡처
김기수가 배우 송지효 숏컷 논란에 대해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사진=김기수 유튜브 캡처
유튜버 김기수가 송지효의 숏컷 논란에 대해 언급했다. 김기수는 지난 7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코디가 안티? 송지효님 숏컷과 스타일링 논란!!!! 이 영상으로 종결 지을게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앞서 최근 송지효가 쇼트커트로 변신한 후 일부 팬들은 '송지효의 스타일링(코디/헤어/메이크업) 개선을 촉구한다'는 제목의 성명서를 냈다. 이런 가운데 송지효는 최근 밑단이 뜯어진 코트를 입고 공식석상에 서 또 한번 스타일링 논란에 휩싸였다.

김기수는 "송지효 님 이미지 변신 잘 한 거 같다. 팬들이 뿔났다고 하는데 정작 송지효 님한테 도움되는 영상은 하나도 없더라. 그래서 발 빠르게 준비해봤다. 송지효님에게 이 영상 닿길 바란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기수는 송지효의 얼굴형, 퍼스널컬러 등을 분석하며 송지효 스타일링 두둔에 나섰다. 김기수는 "이목구비가 뚜렷하신 분이다. 가을 웜톤에 속하셔서 풍부하고 눈 코 입이 뚜렷하다. 그리고 보시면 아시겠지만 T존이 도드라지신 분이다. T존이 도드라지신 분들은 뱅처럼 내리면 안 된다. 앞머리를 까주시거나 시스루처럼 내려서 눈썹을 살짝 내리시는 인상을 만들어주시면 부드러운 인상을 가질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기수는 송지효의 퍼스널 컬러에 대해서 분석했다. 이어 시상식에서 송지효의 코트 밑단 뜯어진 것에 대해 "연예인으로서 얘기해드리자면, 시상식 가면 스타일리스트가 옆에 붙어있지 못한다"며 "여기저기 인사하느라 바쁘고, 시상식 올라가기 전까지 바쁘다"고 말했다.

그는 "스타일리스트가 미처 못 볼 수 있다. 공주처럼 왕자처럼 앉아있다가 상 받는 게 아니다. 일은 비일비재하고, 들키느냐 아니냐의 차이"라고 강조했다.

김기수는 송지효의 시상식 스타일링에 대해 "코트를 너무 잘 선택했다. 우리가 봤던 온화하고 귀여운 느낌이 아닌 도회적이고 시크한 느낌"이라며 "'이미지를 바꾸려고 노력했구나'하는 생각이 들었다. 이미지 변신 잘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0%
  • 3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