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 회피 강한 오미크론, 1명이 9명까지 전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이 예방 접종의 회피 능력이 커 전파력이 초기 델타 만큼 높은 수준을 보인다는 평가가 나왔다. 사진은 서울역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한 시민들이 줄을 서 있는 모습./사진=장수영 뉴스1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이 예방 접종의 회피 능력이 커 전파력이 초기 델타 만큼 높은 수준을 보인다는 평가가 나왔다. 사진은 서울역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한 시민들이 줄을 서 있는 모습./사진=장수영 뉴스1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 오미크론이 예방 접종의 회피 능력이 커 전파력이 초기 델타 만큼 높은 수준을 보인다는 평가가 나왔다.

박영준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역학조사팀장은 21일 온라인 백브리핑에서 '오미크론 1명의 확진자가 최대 몇명을 감염시킬 수 있는지'라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박 팀장은 "확진자 1명이 몇명을 감염시키는지는 기초감염재생산지수로 표현하는데, 기존 코로나19는 2~3명으로 봤다"며 "델타는 5~9명으로 전파력이 증가했는데 오미크론도 델타 초기와 유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밝혔다.

이어 "델타는 초기 감염재생산지수가 5~9였지만 접종이 원활하게 진행되고 지역의 면역 수준이 올라가면서 실제 감염재생산지수는 실질적으로 떨어졌다"며 "오미크론은 면역 회피 때문에 델타 변이의 초기 전파력과 유사하지 않나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고재영 방대본 위기소통팀장은 "다음주 월요일(24일) 다른 감염병이나 기존 변이 코로나와 오미크론간의 어떤 차이가 있는지, 치명률·전파속도 관련 비교할 수 있도록 위험도 평가에 도움될 자료를 만들어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예방수칙, ‘의무’이자 ‘배려’입니다”
#올바른 마스크 착용 #건강한 거리두기

 

한아름
한아름 [email protected]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5.01하락 30.2818:05 12/01
  • 코스닥 : 827.24하락 4.4418:05 12/01
  • 원달러 : 1305.80상승 15.818:05 12/01
  • 두바이유 : 81.31하락 4.0718:05 12/01
  • 금 : 2089.70상승 32.518:05 12/01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 [머니S포토] 소비자의 날 기념식 개최
  • [머니S포토] '안전한 음주는 없습니다!'
  • [머니S포토] 한은 이창용 "물가 기조적 둔화…현 긴축 수준 유지가 적절"
  • [머니S포토] 27개국 코이카 글로벌 서포터스 화려한 '피날레 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