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 먹는 코로나 치료제 임상2·3상 환자에 투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일본 시오노기제약과 공동으로 개발 중인 일동제약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S-217622’가 국내 임상 2·3상에 본격 돌입한다. /사진=일동제약
일본 시오노기제약과 공동으로 개발 중인 일동제약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S-217622’가 국내 임상 2·3상에 본격 돌입한다. /사진=일동제약
일본 시오노기제약과 공동으로 개발 중인 일동제약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경구용 치료제 ‘S-217622’가 국내 임상 2·3상에 본격 돌입한다.

24일 일동제약은 S-217622 관련 첫 환자 등록을 마친 뒤 환자에게 투약을 진행 중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일동제약 국내 임상은 19세 이상 70세 미만 환자 200명 이상을 목표로 한다. S-217622는 한국과 일본, 싱가포르, 베트남, 유럽 등 14개국에서 임상이 진행되고 있거나 준비 단계에 있다. 글로벌 임상 전체 규모는 2000여명이다.

일동제약은 무작위배정, 이중눈가림, 위약대조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경증 및 중등증뿐만 아니라 무증상 SARS-CoV-2(코로나19 유발 바이러스) 감염 확진자를 대상으로 S-217622를 1일 1회, 5일간 반복투여를 통해 유효성 및 안전성을 검증하고 있다.

현재 가톨릭대학교 은평성모병원과 강남 세브란스병원,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동국대학교 일산병원, 용인 세브란스병원, 의정부 을지대학교병원, 인제대학교 일산백병원, 인하대학교 부속병원, 중앙대의료원 교육협력 현대병원, 중앙보훈병원 등은 임상기관으로 등록이 최종 완료돼 환자 모집 및 투약을 진행하고 있다.

일동제약은 가천대 길병원, 가톨릭대학교 부천성모병원, 이화여자대학교 목동병원, 중앙대학교병원, 명지병원 등 24개 임상기관에서도 조만간 등록이 완료될 것이라고 전했다.

일동제약·시오노기제약에 따르면 S-217622는 SARS-CoV-2의 특이적인 단백질 분해효소(3CL-프로테아제)를 억제해 바이러스 증식을 막아준다. 비임상에서는 알파, 베타, 감마, 델타 코로나19 변이에서 모두 유사한 수준의 바이러스 증식 억제 능력을 보였다.


일동제약 관계자는 “시오노기가 수행한 1/2상에서 S-217622는 우수한 안전성과 내약성을 보인 것으로 평가된다”며 “시오노기가 지난 12월에 오미크론 변이를 대상으로 한 시험관 내 시험(in vitro)에서도 바이러스 증식 억제효과를 보여 향후 새로운 변이 환자에게도 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아름
한아름 [email protected]

머니투데이 주간지 머니S 산업2팀 기자. 제약·바이오·헬스케어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8:05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8:05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8:05 09/22
  • 두바이유 : 94.27상승 1.0418:05 09/22
  • 금 : 1945.60상승 618:05 09/22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생두·원두·스몰로스터 등 커피재료 없는거 빼고 다 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