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 나를 넘어섰다”… 박지성, EPL 후배 손흥민·황희찬 격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난 27일(한국시각) 토트넘 공식 유튜브서 박지성이 EPL후배 손흥민과 황희찬에 응원의 말을 전했다./사진= 토트넘 유튜브 공식 영상 캡처
지난 27일(한국시각) 토트넘 공식 유튜브서 박지성이 EPL후배 손흥민과 황희찬에 응원의 말을 전했다./사진= 토트넘 유튜브 공식 영상 캡처
박지성이 손흥민과 황희찬을 영상으로 만나 유쾌한 대화를 나눴다.

토트넘은 지난 27일(한국시각) 구단 공식 유튜브를 통해 약 10분 분량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는 박지성이 손흥민, 황희찬과 비대면 만남을 갖는 장면이 담겼다. 

과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서 활약한 박지성은 현재 EPL서 활약중인 손흥민과 황희찬에 근황을 물었다. 공교롭게도 손흥민과 황희찬은 현재 부상으로 최근 소속팀 경기에 나서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두 선수는 밝은 표정으로 박지성과 대화했다. 손흥민은 “저희 둘 다 재활하느라 정신이 없다”고 답했다. 이어 황희찬은 “잠시 한국에 다녀와서 가볍게 팀 운동을 하고 있는데 많이 좋아졌다”고 밝혔다.

울버햄튼으로 완전 이적한 황희찬은 “어렸을 때 박지성 선배님을 보면서 꿈을 키웠다”며 “막상 EPL서 뛰니까 정말 영광스러웠다”고 전했다. 이어 “경기 중에 힘들어도 내가 원했던 곳이라는 생각에 자동으로 한 발 더 뛰게 됐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지성은 황희찬에 “나는 데뷔 시즌 후반기에 들어가서야 골을 넣었다”며 “잘하고 있다”며 격려했다.

토트넘에서 7번째 시즌을 보내고 있는 손흥민은 “희찬이가 무조건 잘했으면 좋겠다. 리그 일정상 항상 희찬이가 나보다 먼저 경기를 하는데 운동 끝나고 오면 희찬이 경기를 확인하게 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치지 않고 잘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많이 한다”며 황희찬을 응원했다. 이에 박지성은 “처음에 나를 뛰어넘겠다고 하지 않았느냐”며 웃었다. 그러자 손흥민은 “아직 못 뛰어넘었지만 넘으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자세를 낮췄다. 겸손을 갖춘 후배에 박지성은 “이미 나를 뛰어넘었다”고 인정하기도 했다.

손흥민은 “지성이형도 그랬겠지만 부담감을 안 받는다면 거짓말”이라며 “특별한 위치에 있는 사람들만이 그만큼의 부담감을 받는 것이라 생각한다”고 자신의 고민을 털어놨다. 책임감을 느끼는 손흥민에 대표팀서 주장을 맡았던 박지성은 “아무래도 한국에서 동료들한테 받는 기운이 있다. 해외에 나가 외국인들이 있는 팀에서 뛰는 건 다르다”고 공감했다. 그러면서 “오래 선수 생활해야지”라고 다독이는 모습을 보였다.

 

박정경
박정경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8.13하락 6.8415:32 09/22
  • 코스닥 : 857.35하락 3.3315:32 09/22
  • 원달러 : 1336.80하락 2.915:32 09/22
  • 두바이유 : 93.23하락 0.6215:32 09/22
  • 금 : 1939.60하락 27.515:32 09/22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 [머니S포토] 금감원 이복현, 추석 앞두고 금융권 인사들과 전통시장 방문
  • [머니S포토] 서울시  '초고층 건축물' 재난 가정, 민관 합동 훈련 실시
  • [머니S포토] 로터스가 선보인 자사 최초 Hyper SUV '엘레트라' 제원은
  • [머니S포토] 수출상담 받는 참석자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