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단일화 선언에 '더러운 물결'… 국민의힘, 거센 비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민의힘이 김동연 새로운물결 대선 후보가 대선 후보직을 사퇴하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의 단일화 발표에 대해 '더러운 물결에 합류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사진은 지난 1월 북 콘서트에서 축사하는 허은아 수석대변인의 모습. /사진=뉴시스
국민의힘이 김동연 새로운물결 대선 후보가 대선 후보직을 사퇴하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의 단일화 발표에 대해 '더러운 물결에 합류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사진은 지난 1월 북 콘서트에서 축사하는 허은아 수석대변인의 모습. /사진=뉴시스
국민의힘이 김동연 새로운물결 대선 후보가 대선 후보직을 사퇴하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의 단일화 발표한 것을 놓고 '더러운 물결에 합류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2일 논평을 통해 "김 후보는 지난해 11월 기득권과 약탈의 나라를 기회와 공정의 나라로 바꾸겠다고 신당을 창당했다"며 "그런데 대장동 게이트와 부인의 법카 횡령으로 악명이 높은 이 후보야말로 약탈 기득권의 대명사 아니냐"고 지적했다. 또 단일화 선언을 한 김 후보를 향해 "새로운 물결을 만들기는커녕 더러운 옛 물결에 합류하는 것이며 본인의 정체성을 스스로 부정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이럴 거면 왜 굳이 창당을 했는지 국민이 보기 의아하지 않을 수 없다"며 "두 후보가 명분으로 삼은 정치교체도 국민에게는 허망한 느낌을 줄 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이 후보는 심지어 조원진 우리공화당 대선 후보에게도 연대 제의를 했다고 알려졌다"며 "이런 잡탕연합은 국민이 바라는 통합정부가 결코 아니다"라고 전했다.

그는 "민주당은 지난 총선에서 누더기 선거법을 만들어 정치를 퇴행시킨 책임을 지지 않는 한 어떤 정치개혁을 얘기해도 또 다른 거짓말로 간주될 뿐임을 깨달아야 한다"며 "그동안 180석의 위세를 있는 대로 부린 민주당이다. 이제 와서 정치개혁을 얘기해 봤자 복잡한 선거를 편하게 이겨보겠다는 사기극이라는 비판을 받을 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권영세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본부장도 이날 확대선거대책본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이 후보와 김 후보의 정치개혁안 합의를 거론했다. 권 본부장은 "별로 그렇게 큰 일로 생각하지 않는다. 원래 김 후보는 그 쪽하고 예정이 된 후보 아니겠나"라며 담담한 반응을 보였다.

김 후보는 이날 서울 영등포구 캠프 사무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저는 오늘 대통령 후보직을 내려놓는다"며 "오늘부터 이 후보의 당선을 위해 다시 운동화 끈을 묶겠다"며 단일화를 선언했다.


 

전은지
전은지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8%
  • 42%
  • 코스피 : 2462.97하락 32.7918:05 09/26
  • 코스닥 : 827.82하락 11.3518:05 09/26
  • 원달러 : 1348.50상승 1218:05 09/26
  • 두바이유 : 94.09하락 0.1818:05 09/26
  • 금 : 1936.60하락 918:05 09/26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