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030년까지 전동화 전략 등에 95.5조 투자… EV 라인업 17종 구축 목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현대차가 2030년까지 전동화 전략에 95조5000억원을 투자해 17종의 EV 라인업을 구축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사진은 장재훈 현대차 사장이 2일 온라인 채널을 통해 열린 ‘2022 CEO 인베스터 데이’에서 관련 내용을 발표하는 모습. /사진=현대차
현대차가 2030년까지 전동화 전략에 95조5000억원을 투자해 17종의 EV 라인업을 구축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사진은 장재훈 현대차 사장이 2일 온라인 채널을 통해 열린 ‘2022 CEO 인베스터 데이’에서 관련 내용을 발표하는 모습. /사진=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오는 2030년까지 17종 이상의 전기자동차(EV) 라인업을 구축해 글로벌 전기차 판매 187만대, 점유율 7% 달성을 이루겠다는 목표를 내놨다. 이를 바탕으로 2030년까지 전기차 부문 영업이익률 10% 이상의 수익성을 확보하겠다는 계획이다.

현대차는 2일 온라인 채널을 통해 ‘2022 최고경영자(CEO) 인베스터 데이’를 열고 주주, 애널리스트, 신용평가사 담당자 등을 대상으로 중장기 전동화 가속화 전략 및 재무목표를 발표했다.

장재훈 대표이사 사장과 서강현 기획재경본부장(부사장)이 영상 발표를 통해 현대차의 구체적인 전동화 전략에 대해 설명했다.

현대차는 전기차 수요 집중 지역 내 생산 확대, 차세대 배터리 기술 개발 및 배터리 모듈화 등을 포함한 배터리 종합 전략 추진, 하드웨어(HW)와 소프트웨어(SW)를 아우르는 EV 상품성 강화 등의 중장기 전동화 전략을 추진하기로 했다.

2025년 승용 전기차 전용 플랫폼 ‘eM’과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 전기차 전용 플랫폼 ‘eS’ 등 신규 전용 전기차 플랫폼 2종을 도입하고 2030년까지 12조원을 투자해 커넥티비티, 자율주행 등 전사적인 SW 역량을 강화하기로 했다.

현대차는 이를 근간으로 글로벌 전기차 선도 기업이자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서의 위상을 공고히 할 계획이다. 연결 부문 영업이익률은 2030년까지 10%로 확대하며 이를 위해 미래 사업 등에 95조5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장재훈 사장은 “현대차는‘모빌리티 솔루션 프로바이더’로서 모빌리티 디바이스의 HW 성능 개선뿐만 아니라 SW 역량을 더욱 강화해 최적화된 서비스를 지속 제공하고 수익을 창출해 회사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하겠다”고 다짐했다.
 

김창성
김창성 [email protected]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5.07상승 2.118:05 09/27
  • 코스닥 : 841.02상승 13.218:05 09/27
  • 원달러 : 1349.30상승 0.818:05 09/27
  • 두바이유 : 96.10하락 0.6518:05 09/27
  • 금 : 1866.10하락 12.518:05 09/27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D-1 추석 연휴, 붐비는 승차권 현장 발매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고향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