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 반도체난에도 지난해 영업익 451%↑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기차 ID. 버즈 카고. /사진=폭스바겐
전기차 ID. 버즈 카고. /사진=폭스바겐
폭스바겐이 반도체 대란에도 지난해 영업이익이 4배 이상 상승하는 성과를 거뒀다.

18일 폭스바겐에 따르면 지난해 전 세계 판매량은 490만대, 매출 수입은 761억유로(약 101조9260억)를 기록했다. 판매량은 전년 대비 8% 감소했지만 매출은 7%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25억유로(약 3조3484억원)로 전년 대비 451% 증가했다. 영업이익률은 3.3%로 목표치인 3~4%를 달성했다. 지난해 북미와 남미 지역에서 흑자 전환에 성공하며 실적이 크게 개선된 것으로 분석된다. 

전기차 판매량도 증가했다. 폭스바겐은 지난해 36만9000대의 전기차를 판매했다.  이 가운데 10만6000대는 플러인 하이브리드, 순수 전기차는 26만3000대였다. 순수 전기차의 증가율은 97%다. 

폭스바겐는 2026년까지 e-모빌리티, 하이브리드 디지털화에 180억유로(약 24조917억원)를 투자할 예정이다. 올해는 전기차 전용 플랫폼 MEB 기반 순수전기차 30만대, 하이브리드 모델 15만대를 판매한다는 계획이다. 올 매출 수익률 목표는 6%다. 


 

권가림
권가림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산업1팀 권가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8.96하락 6.4210:01 12/07
  • 코스닥 : 815.24하락 4.310:01 12/07
  • 원달러 : 1319.10상승 610:01 12/07
  • 두바이유 : 77.53하락 110:01 12/07
  • 금 : 2047.90상승 11.610:01 12/07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