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들이 잘 놀라서"… 女만 골라 비비탄 총 쏜 30대男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성만 골라 비비탄 총을 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여성만 골라 비비탄 총을 쏜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여성들에게 이유 없이 비비탄 총을 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18일 전북 익산경찰서는 특수폭행 혐의로 30대 A씨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월부터 최근까지 자신의 차를 타고 전북 익산시 영등동 일대를 돌며 여성들의 팔과 다리 등에 비비탄 총을 쏜 혐의를 받고 있다.

피해자들의 신고를 받고 추적에 나선 경찰은 폐쇄회로TV(CCTV) 분석 등을 통해 이달 초 A씨를 검거하고 불구속 조사를 해왔다. 경찰이 A씨로부터 압수한 범행 도구는 40~50㎝ 길이의 소총 모양이었다. 통상 어린이들이 가지고 노는 장난감 총보다 위력이 뛰어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머니투데이는 경찰 조사에서 A씨가 "총을 쐈을 때 남성보다 여성의 반응이 더 커서 여성만 골라 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보도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와 관련해 파악된 피해자만 20여명"이라며 "추가 피해자가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혜남
송혜남 [email protected]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23:59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23:59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23:59 12/06
  • 두바이유 : 77.53하락 123:59 12/06
  • 금 : 2047.90상승 11.623:59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