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홀딩스, 아르헨티나서 리튬 상용화 공장 착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포스코홀딩스가 지난 23일(현지시각) 아르헨티나 옴브레 무에르트 염호 기반 리튬 공장 착공식에 참석했다. 사진은 이날 착공식에 참석한 사엔즈 살타주지사,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하릴 카타마르카주지사(왼쪽부터). /사진=포스코홀딩스 제공
포스코홀딩스가 지난 23일(현지시각) 아르헨티나 옴브레 무에르트 염호 기반 리튬 공장 착공식에 참석했다. 사진은 이날 착공식에 참석한 사엔즈 살타주지사,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 하릴 카타마르카주지사(왼쪽부터). /사진=포스코홀딩스 제공
포스코홀딩스가 아르헨티나 염호 기반 염수 리튬 상용화 공장을 착공했다. 광권 인수부터 탐사, 생산공장 건설 및 운영 등 전 과정에 걸쳐 아르헨티나에서 배터리용 수산화리튬을 생산하는 것은 포스코그룹이 최초다.

최정우 포스코그룹 회장은 유병옥 포스코홀딩스 친환경미래소재팀장, 김광복 포스코아르헨티나 법인장, 사엔즈 살타주 주지사, 하릴 카르마르카주 주지사, 장명수 주아르헨티나 한국대사 등과 함께 지난 23일 아르헨티나 옴브레 무에르토 염호 기반의 염수 리튬 공장 착공식에 참석했다.

최 회장의 이번 착공식 참석은 지난 2일 포스코그룹 지주사 출범 이후 첫 글로벌 행보다. 그룹 7대 핵심사업 중 한 축인 리튬 사업의 첫 현장 방문이기도 하다.

이날 착공한 염수 리튬 공장은 수산화리튬 연산 2만5000톤 규모다. 오는 2024년 상반기 준공을 목표로 한다. 총 투자비는 인프라 투자 및 운전자금 등을 포함해 약 8억3000만달러(약 9500억원) 수준이다.

리튬 공장 건설 및 운영, 자금조달 등은 포스코홀딩스의 100% 자회사인 포스코아르헨티나가 수행한다. 포스코그룹은 이날 착공하는 리튬 사업에 이어 추가 투자를 통해 오는 2024년 말까지 양산 규모를 5만톤으로 증산할 계획이다. 오는 2028년 동일 염호에서 최대 10만톤 규모까지 생산을 확장할 예정이다.

이번 착공으로 포스코그룹이 생산하게 되는 수산화리튬 연산 2만 5천톤은 전기차 약 60만대에 사용할 수 있는 규모다. 생산량을 최대 10만톤까지 확대할 경우 전기차 약 240만대에 사용 가능하다.

최근 전기차의 글로벌 수요 급증에 따라 전 세계 배터리 기업들이 리튬 확보에 사활을 걸고 있다. 포스코그룹이 배터리의 핵심 소재인 리튬을 선제적으로 대량 확보함으로써 포스코케미칼의 양극재 사업 경쟁력이 획기적으로 강화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양극재는 리튬, 니켈, 망간을 주원료로 한다. 해당 원료의 안정적인 확보는 양극재 사업 경쟁력으로 이어진다.

최 회장은 기념사에서 “포스코그룹이 지난 수년간 준비해 온 리튬 사업이 이날로서 위대한 첫걸음을 내디뎠다”며 “이번 염수 리튬 프로젝트는 포스코그룹 이차전지소재 사업의 근간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양극재 원료가 되는 리튬을 안정적으로 대량 확보해 포스코그룹의 이차전지소재 사업 밸류체인 전체가 강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엔즈 주지사와 하릴 주지사는 “포스코그룹의 아르헨티나 리튬 사업 첫걸음을 축하드린다”며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리튬 원료에서부터 양·음극재까지 이차전지소재 역량을 모두 보유하고 있는 포스코그룹과 리튬 사업을 함께하게 되어 기쁘다”고 말했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0.85하락 4.7518:05 06/08
  • 코스닥 : 876.13하락 4.5918:05 06/08
  • 원달러 : 1303.70하락 0.118:05 06/08
  • 두바이유 : 75.22상승 0.9118:05 06/08
  • 금 : 1978.60상승 20.218:05 06/08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 [머니S포토] 추경호 "하반기 갈수록 경기 나아질 것 전망 지배적"
  • [머니S포토] 오세훈 "지역·주민 소통하는 청년안심주택 부지런히 공급"
  • [머니S포토] 경제 규제혁신 TF회의, 발언하는 추경호 부총리
  • [머니S포토] 온오프라인 혜택을 하나로 '신세계 유니버스 클럽'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