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세 못내 쫓겨났다"… 이글파이브 리치, 생활고 고백 '충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90년대 '이글 파이브'로 사랑받은 가수 리치가 힘들었던 생활고를 고백했다. /사진=근황올림픽 유튜브 캡처
90년대 '이글 파이브'로 사랑받은 가수 리치가 힘들었던 생활고를 고백했다. /사진=근황올림픽 유튜브 캡처
그룹 '이글파이브'의 리치가 생활고로 힘들었던 과거를 털어놨다. 지난 11일 유튜브 채널 '근황올림픽'에는 '수원에서 펍 사장님 된 이글파이브 막내 근황…가게로 찾아갔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제작진은 "리치님을 만나기 전에는 도련님, 또는 조금 과장 보태어 '귀공자' 같은 이미지일 줄 알았습니다. 어린시절 데뷔해 이름처럼 뭔가 '리치'한 이미지를 가지고 있었던 아이돌 가수"라며 그를 소개했다.

리치는 과거 어디를 가나 자신의 노래가 나올 정도였고, 방송국에서 수시로 전화가 오는 등 큰 인기를 끌었다고 밝혔다.

왕성한 활동 후 소식이 뜸해졌던 리치. 성인이 되고 근황을 묻자 그는 "사랑을 덜 받으며 떠나는 사람이 생겨,나이가 들며 인기가 떨어지니 곁에서 떠나는 사람들이 있더라"며 "받아들이기 힘들었다, 병수준 아니고 큰일날 상황까지 갔다"며 감췄던 아픔을 꺼냈다.

경제적으로도 힘들었다는 리치는 "23~24세 쯤 자취 중이었다, 경제적으로 내려갔던 시절, 살았던 곳 월세를 못내 밀리던 상황이었다"며 "어느날은 비밀번호가 바뀌어있더라, 집주인이 월세 안 냈다고 바꿔놓은 것, 누구에게 빌리지도 못하겠더라"며 최악의 상황까지 겪었다고 했다.

그는 "4~5년 전 리치를 하고 있을 때라, 활동하는데 돈 없냐고 할까봐 주변에 돈 얘기 못하겠더라 누구하나 도와달라할 사람이 없었다"며 "새벽에 답이 안 나오더라 , 지하 운동하는 곳에서 자고 아침에 나와, 당장 일이 없고 못하니 그냥 쫓겨났다"며 안타까운 과거를 떠올렸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615.41상승 14.0518:05 06/05
  • 코스닥 : 870.28상승 2.2218:05 06/05
  • 원달러 : 1308.10상승 2.418:05 06/05
  • 두바이유 : 76.41상승 4.7518:05 06/05
  • 금 : 1974.30상승 4.718:05 06/05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