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준엽 강제 출국설…♥서희원 "당초 60일 비자 신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희원 측이 구준엽의 대만 강제 출국설을 해명했다. /사진= 인스타그램 '구준엽' '쉬시위안' 캡처
서희원 측이 구준엽의 대만 강제 출국설을 해명했다. /사진= 인스타그램 '구준엽' '쉬시위안' 캡처
클론 구준엽의 타이완 강제 출국설에 서희원이 해명했다. 지난 10일 서희원 측은 웨이보 공식 계정에 입장문을 게시하고 "구준엽은 5월 중순 미국 뉴욕 공연 때문에 당초 60일 비자를 신청했다"라고 밝혔다.

서희원 측은 "부부는 혼인신고를 하고 타이베이에 입국하면 거류증을 발급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범죄가 없다는 기록을 증명해야 하는 줄 몰랐기에, 한국에 있는 가족에게 (증명서 발급을) 대리 신청해 공증을 받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서희원 측은 "구준엽은 원래 한국에 있을 때부터 5월 중순 뉴욕 공연을 얘기 중이었고, 이번 일정은 혼인신고 이후로 계획된 것이었다"고 설명, "5월 중순 뉴욕으로 가 공연을 하게 돼 당초 60일 비자를 신청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출국은 공연에 의해 계획되었던 것으로, '강제송환'이 아니"라고 못 박았다.

앞서 구준엽이 5월 중순 뉴욕 공연을 가는 것에 대해 구준엽이 범죄가 없다는 기록 증명을 제출하지 못해 비자 발급이 불발됐고, 타이완에서 강제로 출국 당하는 것이라는 소문이 돌았던 바. 서희원 측은 이를 해명하며 미국 일정이 계획된 것이었다고 못 박았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57%
  • 43%
  • 코스피 : 2615.41상승 14.0518:05 06/05
  • 코스닥 : 870.28상승 2.2218:05 06/05
  • 원달러 : 1308.10상승 2.418:05 06/05
  • 두바이유 : 76.41상승 4.7518:05 06/05
  • 금 : 1974.30상승 4.718:05 06/05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 [머니S포토] 선거법 재판 출석한 이재명 野 대표
  • [머니S포토] '창업가들의 마음상담소' 출범식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한덕수 국무총리 '벤처·스타트업 목소리 청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