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서 1000만원 팔찌 던진 리정, ○○○○ 소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댄서 리정이 방송 촬영 도중 고가의 팔찌를 집어던진 사연을 밝혔다. /사진=MBC 제공
안무가 리정이 자신을 둘러싼 영앤리치 소문에 대해 해명했다. 리정은 지난 11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 스타'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MC 안영미는 리정에게 '영 앤 리치'라는 새로운 수식어를 얻게 된 이유를 물었다.

그러자 리정은 방송 프로그램에서 고가의 팔찌를 집어던진 모습이 화제가 됐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하지만 해당 팔찌는 협찬이었다고

리정은 "'스트릿 우먼 파이터'가 잘 된 이후 '아는 형님'에 출연했을 때 제가 좋아하는 브랜드에서 팔찌와 반지를 협찬해줬다"고 설명했다.

그는 "댄서가 '아는 형님'에 출연하는 게 이례적인 일이라 정말 잘하고 싶다는 생각으로 춤을 추는데 팔찌가 빠지려고 하더라"며 "그래서 그냥 던져버렸다"고 부연했다.

리정은 "알고 보니 팔찌 가격이 1000만원이더라. 엄청 고가여서 집어 던지는 장면이 큰 화제가 됐던 것"이라고 했다. 협찬사에서 배상을 하라는 연락이 오지 않았냐는 물음에는 "오히려 광고 효과가 커서 연락이 안왔다"고 답하며 웃었다.


리정은 팔찌 외에도 춤 때문에 포기한 것으로 "머리가 진짜 길다. 골반까지 오는데 최대한 잔머리 하나 없이 깔끔하게 묶고 추는 걸 좋아하고, 그 와중 스타일링 이쁘게 할 수 있는게 뭘까 생각하다가 뿌까머리를 하게 됐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495.38상승 1.118:05 12/06
  • 코스닥 : 819.54상승 6.1618:05 12/06
  • 원달러 : 1313.10상승 1.918:05 12/06
  • 두바이유 : 78.53상승 0.518:05 12/06
  • 금 : 2036.30하락 5.918:05 12/06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 [머니S포토] 알리익스프레스, 향후 3년간 IP 보호 위해 '100억' 투자
  • [머니S포토] 정통 경제 관료 출신 '최상목' 부총리 후보자
  • [머니S포토] 박상우 "부동산 규제완화 입장 갖고 시장 대할 것"
  • [머니S포토] 신진디자이너 하이브리드 패션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