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보료 체납' 논란… 입 연 BTS 지민 "제 미숙함 때문, 죄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그룹 BTS(방탄소년단) 지민이 건강보험료 체납 논란과 관련해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다. 사진은 지난 2020년 11월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앨범 'BE (Deluxe Edition)' 발매 글로벌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방탄소년단 지민. /사진=장동규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 멤버 지민이 건강보험료(건보료) 체납 논란 이후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다.

지민은 지난 2일 팬 커뮤니티 플랫폼 위버스에 글을 올려 최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의 만남 이후 소감을 전하고 체납 논란에 대해 사과말을 덧붙였다.

지민은 "이번에 미국에 다녀오게 됐다"며 "감사하고 영광스럽게도 다양한 인종, 국가, 문화를 가진 아미(BTS 팬클럽) 여러분이 계시기에 이번 행사에 참여할 수 있었고 목소리를 높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지민은 "다만 여러분들을 대표해서 와있는 내가 아직은 너무 미숙한 게 아닌가 싶었다"며 "그동안 내 미숙함 때문에 걱정 끼쳐 죄송한 마음이다. 앞으로는 염려하시는 일 없도록 더 성숙한 제가 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했다.

앞서 지민의 건보료 체납 논란은 지난 4월 불거졌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올해 1월 25일 지민이 보유한 고급 아파트를 압류한 사실이 뒤늦게 전해지면서다. 지민은 해당 아파트 89평형(전용면적 244.35㎡, 공급면적 293.93㎡)을 지난해 5월 59억원에 대출 없이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압류 등기는 세 달 만인 지난 4월 22일, 지민이 건보료를 완납하면서 말소됐다.

당시 소속사 빅히트뮤직은 입장문을 내고 "아티스트 숙소로 도착한 우편물을 회사가 1차적으로 수령해 아티스트에게 전달하는 과정에서 일부 우편물에 대한 착오로 누락이 발생했다"며 "지민은 작년 연말부터 진행된 해외 일정 및 장기 휴가와 이후 해외 스케줄 등으로 연체 사실 등을 인지하지 못하고 있다가, 확인 즉시 체납액을 전액 납부해 본 사안이 종결된 상태"라고 해명했다.
 

김유림
김유림 [email protected]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62.97하락 32.7918:05 09/26
  • 코스닥 : 827.82하락 11.3518:05 09/26
  • 원달러 : 1348.50상승 1218:05 09/26
  • 두바이유 : 94.09하락 0.1818:05 09/26
  • 금 : 1936.60하락 918:05 09/26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 [머니S포토] SKT '자강·협력' 투 트랙, AI 피라미드 전략 추진
  • [머니S포토] 운명의 날… 野 '이재명' 지팡이 짚고 하차
  • [머니S포토] 방문규 신임 장관, 첫 경제단체 면담 중기중앙회
  • [머니S포토] 대한상의 찾은 방문규 "ESG·新기업가 정신 등 선제적 대응 감사 드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