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뿌릴까?"… 골목서 담배 피우는 중학생에 골머리 앓는 가족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뉴스1


집 앞에서 담배를 피우는 중학생들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는 사연이 올라왔다.

지난 17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중학생 담배꽁초, 침 어떻게 하냐'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광주광역시 일곡동에 거주하는 A씨는 집 앞을 찾아와 담배를 피우고 도망가는 중학생들을 향해 분통을 터뜨렸다.

그는 "숨어서 피우는 건 좋다. 근데 왜 남의 집에 와서 피우고 (꽁초를) 버리고 가냐"며 "치우고 가든가. 한 두 번도 아니고"라고 했다.

이어 "학교를 찾아가서 난리를 피워야 하는지 재떨이를 가져다 놔야 하는지"라며 "어느 학교 교복인지 아시는 분은 알려달라"고 적었다.

A씨는 "한 번은 묻고 넘어가야 할 것 같다. 얼굴 (사진) 확대해서 올리고 싶다"며 중학생들이 담배를 피우러 오는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친구 무리로 추정되는 남녀 중학생들은 A씨가 거주하는 빌라 뒷골목으로 향했다. 이윽고 여학생 두 명이 담벼락과 건물 사이에 숨어서 담배를 피우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 건물 저층에 사는 입주민들은 자칫 담배 연기로 피해를 볼 수 있는 상황이었다. 또 A씨 주장대로 이들이 담배꽁초를 버리고 간다면 골목에 꽁초가 쌓여 미관상 보기에도 눈살이 찌푸려지는 일이 벌어진다.

이를 본 한 누리꾼은 얼굴이 찍힌 CCTV 사진을 인쇄한 뒤 경고 문구를 써 붙여 놓으라고 조언했다.

그는 "피우는 거로 뭐라 하지 않겠다. 꽁초 버리지 말고 침 뱉지 마라. 학교로 찾아갈 수도 있다고 적어라"라며 "요즘 중학생들이 무서워 해코지 가능성도 있으니 이렇게 하면 효과는 좋을 것 같다"고 했다.

또 다른 누리꾼들은 "물 뿌려라", "국민신문고로 신고하면 해당 학교로 통보 나간다", "바로 경찰 불러서 붙잡아라", "말로 잘 타이르면 의외로 잘 알아 듣는다" 등 댓글을 달았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73%
  • 27%
  • 코스피 : 2569.17하락 7.9518:05 06/01
  • 코스닥 : 863.78상승 6.8418:05 06/01
  • 원달러 : 1321.60하락 5.618:05 06/01
  • 두바이유 : 72.25하락 2.718:05 06/01
  • 금 : 1982.10상승 518:05 06/01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 [머니S포토] 페라리 세계를 한눈에…'우니베르소 페라리' 국내 첫문
  • [머니S포토] 2023년 BOK 국제컨퍼런스, 대화 나누는 이창용 한은 총재
  • [머니S포토] 긴장되는 수능 첫 모의평가
  • [머니S포토] BTS RM "홍보대사로 열심히 활동하겠습니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